에쓰오일, 1분기 영업이익 2704억원… 흑자전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쓰오일 마포사옥 전경 / 사진=뉴시스
에쓰오일 마포사옥 전경 / 사진=뉴시스
에쓰오일은 올해 1분기 매출액 5조4262억원, 영업이익 2704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상승했으나 제품 평균 판매단가 하락 및 설비 정기보수로 인한 판매량 감소로 전분기 대비 20.9%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말부터 지속된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 관련 이익(2000억원)과 파라자일렌 등 고부가가치 석유화학 제품의 견조한 스프레드에 힘입어 흑자 전환했다.

사업부문별 실적을 보면 정유사업의 경우 글로벌 정유사들의 높은 가동률로 인한 정제마진 약세에도 불구하고 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 관련 이익으로 95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석유화학은 정기보수로 인한 가동률 감소에도 불구하고 파라자일렌(PX)의 양호한 스프레드를 바탕으로 1475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사실상 영업이익의 절반 이상을 석유화학에서 거둔 셈이다. 영업이익률은 14.9%에 달한다.

윤활기유 부문은 수요 둔화와 역내 신규 설비 가동으로 인한 공급 증가로 제품 스프레드가 소폭 하락하며 272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에쓰오일은 2분기 정유사업은 역내 난방시즌 종료에 따른 수요 감소 전망에도 불구하고 정제설비들의 대규모 정기보수에 따른 공급 감소와 휘발유의 성수기 진입으로 정제마진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석유화학의 경우 아로마틱 계열은 파라자일렌 스프레드는 하류 부문의 계절적 수요 증가와 역내 주요 설비들의 정기보수·가동중단으로 인해 양호한 수준에서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다.

올레핀 계열은 폴리프로필렌(PP), 프로필렌옥사이드(PO)의 스프레드가 미·중 무역분쟁 완화와 더불어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경기부양 정책 시행으로 회복될 것으로 봤다.

윤활기유는 역내 주요 경쟁사 설비의 정기보수와 계절적인 수요 증가로 제품 스프레드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4.88상승 11.0111:58 03/03
  • 코스닥 : 928.17상승 511:58 03/03
  • 원달러 : 1124.10상승 0.111:58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1:58 03/03
  • 금 : 61.41하락 2.8211:58 03/03
  • [머니S포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 고용 활성화 방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관련 용문시장 찾은 '박영선'
  • [머니S포토]용산 정비창 부지 정화사업 현장, 안전모 착용하는 '김종인'
  • [머니S포토]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 고용 활성화 방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