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 "박형식, 첫만남에 '누나'라고 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형식 문소리. /사진= SBS 파워 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박형식 문소리. /사진= SBS 파워 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배우 문소리와 박형식이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영화 '배심원들'의 주연 배우 문소리, 박형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문소리는 박형식과의 연기 호흡을 묻는 질문에 "촬영 당시 저를 본 첫날부터 누나라고 했다"며 "요즘 고민이 후배들이 절 무서워하는 거다. '안녕?'이라고 밝게 인사해도 무서워하는 게 느껴진다. 그런데 형식이는 친근하게 누나라며 다가와주니까 고마웠다"고 밝혔다. 

이에 박형식은 "(영화) 촬영하다가 저 스스로 멘탈이 무너졌다. 정말 구원의 손길이 필요한 상태였다"며 "문소리 선배에게 누나라고 한 줄도 몰랐다. 이미 누나라고 했는데 뒤늦게 선배님이라고 할 수가 없었다. 잘 받아주셔서 더 믿고 따랐다"고 전했다. 

문소리와 박형식이 출연하는 '배심원들'은 지난 2008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한 영화다. 다음달 15일 개봉 예정.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