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한진그룹 신임 회장, KCGI 압박 이겨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원태 한진그룹 신임 회장. /사진=뉴스1
조원태 한진그룹 신임 회장. /사진=뉴스1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고(故) 조양호 한진 회장의 뒤를 이어 그룹을 맡았다. 보유지분 문제 등 경영승계 작업이 완료되지 않은 상황에서 한진칼의 주식비율을 늘리고 있는 KCGI의 압박을 이겨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24일 한진칼에 따르면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은 이날 오후 이사회를 통해 신임 회장으로 선임됐다. 고 조양호 회장의 장례가 끝난 뒤 1주일만이다.조원태 회장은 이날 이사회에서 “선대 회장님들의 경영이념을 계승해 한진그룹을 더욱 발전시킬 것”이라며 “현장중심 경영, 소통 경영에 중점을 둘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하지만 조원태 신임 회장의 앞길이 순탄치 않다. 같은 날 한진칼은 행동주의펀드인 KCGI 산하에 있는 투자목적회사 그레이스홀딩스가 한진칼 주식을 추가 확보해 종전 12.80%에서 14.98%로 지분을 늘렸다고 공시했다. KCGI 측은 지속적으로 지분비율을 늘리며 총수일가를 압박하고 있다.

현 지분구조도 불안 요소다. 현재 조원태 신임 회장의 한진칼 보유지분은 2.34%다. 회사를 지키기 위해선 고 조양호 회장의 지분 17.84%를 상속받아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상속세만 2000억원을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업계 관계자는 “조원태 신임 회장 체제가 안정적으로 자리를 잡고 경영권을 유지하려면 현 지분구조를 바꿔야 한다”며 “KCGI 측이 지분을 지속적으로 늘리고 있는 것도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23:59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23:59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23:59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23:59 03/03
  • 금 : 61.41하락 2.8223:59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