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풍어제, 서해안 대표 문화축제로 자리매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만선과 안녕을 기원하는 궁평항 풍어제 굿 공연 모습. /사진=화성시
▲ 만선과 안녕을 기원하는 궁평항 풍어제 굿 공연 모습. /사진=화성시
27일과 28일 이틀간 서해안 궁평항 일원에서 열려

27일과 28일 이틀간 서해안 궁평항 일원에서 열린  ‘제8회 화성시 풍어제’ 가 지역 어업인과 관광객 3천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풍어제는 서해안의 풍어와 어업인의 안전 조업을 기원하는 전래의 풍속을 계승·발전시켜 지역민이 화합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해마다 개최되고 있다.

▲ 궁평항 풍어제에서 제를 올리고 있는 박덕순 화성시 부시장. / 사진제공=화성시
▲ 궁평항 풍어제에서 제를 올리고 있는 박덕순 화성시 부시장. / 사진제공=화성시
27일에는 대나무 끝에 깃대를 장식해 풍어를 기원하는 봉죽세우기를 시작으로, 궁평항 곳곳을 돌며 풍어제를 알리는 세경돌이를 비롯해 상산맞이,산맞이, 초부정, 초감흥 등 전통 민속놀이가 진행됐다.

특히, 27일 오후에는 서한범 단국대학교 명예교수를 좌장으로 전통문화 학계 전문가와 시민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궁평항 풍어제의 지역적 특색과 가치’를 주제로 전통문화 학술대회가 열려 축제의 의미를 더했다.

둘째 날인 28일에도 개막식과 함께 복과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칠성거리와 복떡 나누기, 질병 근심 액운을 걷어 내는 영정거리, 작두거리, 뒷전거리 등 이색적인 볼거리들이 제공돼 관광객들의 시선을 끌었다.

▲ 전통문화 학술대회 모습. /사진=화성시
▲ 전통문화 학술대회 모습. /사진=화성시
또한 축제 기간동안에는 전통음식만들기, 투호놀이, 제기차기, 팽이치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고품질의 신선한 해산물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화성행복바다장터와 화성바다회 전시전이 열려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개막식에 참여한 박덕순 부시장은 “풍어제는 지역의 정체성을 지켜나가며 주민들의 화합을 이끌어내는 소중한 문화유산이다”며, “앞으로 서해안 대표 문화축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성=김동우
화성=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5:30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5:30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5:30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5:30 04/13
  • 금 : 61.10상승 0.1615:30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