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지석, 유인영과 이런 사이였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지석 유인영. /사진=미우새 방송캡처
김지석 유인영. /사진=미우새 방송캡처

배우 김지석이 10년지기 유인영과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김지석이 여사친 유인영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김지석에게 친한 여사친이 없는지 물었다. 이에 김지석은 "같이 드라마를 하던 여배우들이랑은 다 친하게 지낸다. 그런데 그중에 유인영과는 10년이 넘은 사이다"라고 말했다.
김지석 유인영. /사진=미우새 방송캡처
김지석 유인영. /사진=미우새 방송캡처

이어 김지석은 "그런데 주변 사람들이 우리가 워낙 친하다 보니 여사친을 가장한 연인 아니냐. 사귄 게 아니냐 오해들을 한다"라며 "그런데 진짜 대소사를 나눌 정도의 진짜 남사친, 여사친이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에 서장훈은 "이성적인 호감을 느껴본 적은 없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김지석은 "이성적인 호감을 느낄 시기는 아예 지났다. 동료였다가 자연스럽게 진짜 친구가 됐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그런데 여자 친구들에게는 유인영씨가 매력적인 사람이라 늘 집중 견제 대상이다. 그래서 난 가끔 그걸 즐기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김지석은 "모두가 인영에 대해서 질투를 하던데 한 친구는 전혀 관심이 없더라. 그래서 내가 왜 넌 관심이 없냐고 물었다. 그랬더니 당연히 사귀었던 사이 아니냐고 그러더라"라며 "애인한테 있던 남사친이 있었는데 '그럼 넌 그 남사친이랑 사귄 적 있냐'라고 했더니 그렇다고 하더라. 뭔가 억울했다"라고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를 듣던 신동엽은 "지금 말했던 애인이 연예인이냐? 그렇다면 편집해줄까"라고 물었다. 이에 김지석은 "기억이 잘 안 난다"라며 말을 돌려 웃음을 자아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