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전자담배 시장 재편 가능… 美 쥴 출시 영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이코스3, 아이코스 3 멀티 / 사진=머니S DB.
아이코스3, 아이코스 3 멀티 / 사진=머니S DB.

국내 전자담배 시장이 오는 6월 미국의 쥴(JUUL) 출시에 따른 재편 가능성이 제기됐다.

정소라 유진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29일 “지난달 국내 전체 담배 판매량은 2억5520만갑으로 이 중 궐련형 전자담배 비중은 12.1%를 기록했다”며 “일반궐련 담배의 판매량은 전년보다 8.2% 감소한 반면 전자담배는 30.5% 높은 신장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자담배 비중은 12% 이상을 유지하고 있는데 담배시장 축소 속에서 전자담배로의 수요 이전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며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의 최근 실적발표에 따르면 일본 시장의 아이코스 점유율이 지난 1년간 15%대에 머물다가 올 1분기 16.9%로 상승하는 등 성장 여력은 충분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오는 6월에는 미국의 CSV방식 전자담배인 쥴 출시가 예정돼 있다”며 “쥴 출시 전후로 KT&G의 경쟁제품(CSV 방식) 출시도 예정돼 있어 국내 전자담배 시장의 재편 가능성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장우진
장우진 jwj1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