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기업경기전망 94.1… 12개월 연속 기준선 하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어린이날, 어버이날 등 ‘가정의 달’ 특수가 기대되는 5월에도 기업들의 경기전망은 여전히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5월 전망치는 94.1로 기준선인 100을 하회했다.

5월 계절 효과에도 불구하고 휴일 증가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와 대내외 수요 위축으로 인한 경기 부진이 반영돼 지난달(94.6)에 이어 연속 감소했다.

통상 5월 전망치의 경우 통상 가정의 달에 따른 내수 활성화 기대로 4월 전망치보다 오르는 경향이 있다.

최근 10년 추이를 보면 2013년과 2017년을 제외하고는 5월 전망치가 4월보다 높았다. 반면 이번 전망치는 4월 전망(94.6)보다 낮다.

이는 5월 효과에 따른 기대감보다 조업일수 감소, 대내외 경기 악화로 인한 부정적 우려가 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이번 달 전망은 모든 분야가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는데 지난달에는 내수전망이 100.2로 기대감이 나타났지만 이번 달에는 100선 아래로 떨어졌다.

한경연은 “경기 부진에 대한 불안감이 기업 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세계 경제 및 한국 경제성장 전망치가 잇따라 하향되는 등 경기 둔화가 현실화하면서 기업의 심리 개선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다.

4월 실적은 93.9를 기록하며 48개월 연속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다. 내수(96.1), 수출(97.0), 투자(98.7), 자금(96.3), 재고(103.0), 고용(98.9), 채산성(95.4) 등 모든 부문이 부진했다. 기업들은 내수부진 지속, 업체 간 경쟁심화, 인건비·임대료 상승에 따른 채산성 악화 등이 원인이라고 응답했다.

김윤경 한국경제연구원 기업연구실장은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전 분기 대비 0.3% 줄고 주력 기업들의 실적도 악화되고 있어 정부의 올해 경제성장 전망치인 2.6% 달성이 힘들어 보인다”면서 “경기를 반등시키기 위해서는 기업 투자 및 경영환경 개선부터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18:01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18:01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18:01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8:01 06/17
  • 금 : 72.78상승 0.9918:01 06/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