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분기 부산지역 보이스피싱 범죄 피해규모 57억원… 전년 대비 32.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부산경찰
/사진제공=부산경찰
부산지역에서 올해 1분기 보이스피싱 범죄로 인해 발생한 피해규모가 57억원으로 나타났다. 

부산지방경찰청(청장 이용표)은 지난 1분기 부산지역내 보이스피싱 범죄를 분석한 결과 총 528건이 발생해 피해규모는 57억여원으로, 지난해 1분기 대비 발생건수는 10.5%, 피해금액은 32.7%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보이스피싱 유형별로는 대출사기형이 전체의 90%인 477건이며, 그 중 98.7%가 계좌이체로 이루어졌다. 사칭형태로는 시중은행, 캐피탈 등 순으로 많았고, 저금리로의 대환대출 빙자와 기존 채무상환 명목으로 이체를 권유한 경우가 62.3%로 피해가 가장 컸다. 

그리고 피해자 연령대는 40~50대가 69%로 가장 많았다. 같은 기간 검거는 740건, 638명으로 전년대비 각각 53.5%, 13.3% 증가했다.

이와 같이 보이스피싱이 계속 증가하고 있는 것은 최근 금리인상과 가계대출 수요 증가를 악용, 은행 또는 캐피탈을 칭하면서 저금리 대환대출을 빙자 기존 채무상환 등 명목으로 금원이체를 요구하는 유형의 전화사기수법이 크게 증가한데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경찰은 시중은행 등 금융기관은 전화로 대환대출상담을 먼저 해 오는 경우가 없고, 또한 현대캐피탈, 롯데캐피탈은 대환대출 상품 자체가 없으니 저금리 등 대출상담은 반드시 금융기관을 방문 상담하여야 피해를 예방할 수 있고 강조했다.

또, 금융감독원은 일반시민을 상대로 금융상담을 하지 않는 점을 유념하여 ‘금융감독원’ 이라는 전화의 경우 100% 보이스피싱이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전화가로채기 앱’ 등 악성 프로그램을 활용한 신종 보이스피싱 수법이 기승을 벌이고 있으므로, 문자메시지나 카카오톡 등 SNS를 통해 전송되는 출처가 불문명한 링크를 절대 클릭해서는 안 된다.

부산경찰 관계자는 "경찰·검찰·금감원 등 국가기관은 절대 돈을 이체하라거나 송금하라고 하지 않으니 이와 같은 전화가 오면 즉시 끊고 112신고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18:01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18:01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18:01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8:01 06/17
  • 금 : 72.78상승 0.9918:01 06/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