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길, 버닝썬 패러디 현실풍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남길 버닝썬 패러디. /사진=장동규 기자
김남길 버닝썬 패러디. /사진=장동규 기자

'열혈사제'에서 김해일 신부로 열연한 배우 김남길이 버닝썬 패러디 에피소드를 전했다. 배우 김남길은 오늘(29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커피숍에서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극본 박재범/연출 이명우)의 종영 기념 인터뷰를 갖고 드라마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극 중 남석구(정인구 분), 강석태(김형묵 분), 정동자(정영주 분), 황철범(고준 분) 등 카르텔 일당은 클럽 라이징문을 열고 돈을 쓸어담았다. 이곳에는 필로폰 등 마약이 돌면서 연예인과 재벌 등 각종 안전하게 비리를 저지르기 위한 재력가들이 모여들었다.

특히 라이징문의 뒤를 봐주는 이들은 재벌, 검찰과 경찰 고위직, 고위 공무원 등이었다. 악의 무리와 검경 윗선 등이 유착돼 있다는 설정까지 나와 스토리의 흥미를 더했다. 현실보다 더 현실 같은 패러디와 비꼬기였기 때문이다.

이름부터 의미심장한 클럽 라이징문은 현재 사회 연예면을 떠들썩하게 만들고 있는 클럽 버닝썬을 떠올리게 한다. 사내이사로 있던 빅뱅 전 멤버 승리가 해외투자자들을 위한 성 접대 의혹까지 받고 있는데 모든 비리가 버닝썬 내에서 이뤄졌다는 점이 ‘열혈사제’ 속 설정과 비슷하다.

버닝썬 패러디와 관련, 김남길은 이날 “저는 정치 사회적인 이슈에 대해 관심이 많다”며 “연에인들의 뉴스가 1면을 장식하는 것이 문제가 있다고 생각은 한다. 하지만 연예인들과 사회적인 문제와 연관이 있기 때문에 그렇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그는 “작가님이 버닝썬을 보고 라이징문을 떠올린 것은 아니고, 이미 비슷한 사건을 생각했었다. 저는 라이징문이라는 이름에 대해서는 종결되지 않는 사건이라서 걱정을 했다. 하지만 작가님이 정면돌파를 선택했고, 시청자들이 좋아해주셨다. 실제로 일어날법한 비리들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남길이 출연한 ‘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 김남길과 바보 형사 김성균이 살인 사건으로 만나 공조 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극이다. 김남길은 ‘열혈사제’에서 해일 역을 맡아서 이끌면서 20%가 넘는 시청률을 만들어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