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대학 연구 부정행위 1위는 "이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5년간 논문 표절과 부당 저자 표시, 위·변조, 중복 게재 등 대학 교수의 연구 부정행위가 332건 적발됐다. /사진=뉴시스(한국연구재단 제공)
최근 5년간 논문 표절과 부당 저자 표시, 위·변조, 중복 게재 등 대학 교수의 연구 부정행위가 332건 적발됐다. /사진=뉴시스(한국연구재단 제공)

최근 5년간 논문 표절과 부당 저자 표시, 위·변조, 중복 게재 등 대학교수의 연구 부정행위가 332건 적발됐다.

한국연구재단은 지난 1월부터 두달간 국내 4년제 대학 176개교를 대상으로 ‘2018년도 대학 연구윤리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5년간 전국 대학에서 332건의 연구부정 행위 판정이 이뤄졌다. 부정행위는 2014년 31건에서 2016년 92건, 2018년 110건으로 급증했다.

유형별로는 논문 표절이 36.7%(122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부당 저자 표시 86건(25.9%), 중복게재 47건, 변조 17건, 위조 12건 순으로 나타났다.

5년간 처분이 이뤄진 335개 사건 중 정직(9%)과 해임(2.4%), 파면(1.2%) 등 중징계 처분은 12.6%에 그쳤다. 감봉(9%)과 견책(4.5%) 등 경징계는 13.5%였다. 이밖에 주의(11.3%), 경고(11.9%), 비용회수(9.9%), 논문철회(5.4%), 학위 취소(6.9%) 조치가 취해졌으며 21.2%는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

최근 연구 부정행위가 논란이 되면서 예방 활동은 강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대학의 97.7%가 연구윤리 규정을 제정해 운영하고 있고 연구윤리위원회 설치비율은 93%였다. 연구 윤리 전담부서 설치비율은 2014년 68%에서 지난해 90%로 늘었다. 표절 예방 검색 프로그램의 보급비율은 2014년 36.4%에서 지난해 76.7%로 2배 이상 증가했다.

한편 지난해 한국연구재단 과제를 수행 중인 대학 교원 2186명을 대상으로 지난 1월부터 두달간 '연구윤리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50명(2.3%)이 연구 부정행위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중복 게재가 23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표절(20건), 부당 저자 표시(17건), 데이터 조작(10건), 논문 대필(4건), 제보 방해(4건) 등으로 나타났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94하락 23.7410:12 06/17
  • 코스닥 : 1000.49상승 210:12 06/17
  • 원달러 : 1128.30상승 11.110:12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0:12 06/17
  • 금 : 72.78상승 0.9910:12 06/17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