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무너뜨린 책임은?… 한국당 > 민주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패스트트랙을 둘러싼 여야의 대치가 최고조에 이른 26일 국회 의안과 출입문이 심하게 파손돼 있다. 이날 새벽 2시30분경 의안과 출입을 가로막은 자유한국당 보좌진들과 진입을 시도하던 국회 방호과 직원들이 대치하는 과정에서 문이 파손됐다. /사진=임한별 기자
패스트트랙을 둘러싼 여야의 대치가 최고조에 이른 26일 국회 의안과 출입문이 심하게 파손돼 있다. 이날 새벽 2시30분경 의안과 출입을 가로막은 자유한국당 보좌진들과 진입을 시도하던 국회 방호과 직원들이 대치하는 과정에서 문이 파손됐다. /사진=임한별 기자

패스트트랙 지정을 두고 국회에서 몸싸움이 벌어진 것과 관련해 국민의 43.8%가 자유한국당의 책임이 크다고 밝혔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26일 조사해 오늘(29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몸싸움 국회'의 책임은 '자유한국당의 물리력 행사' 때문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43.8%, '더불어민주당의 무리한 추진'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33.1%였다. '여야 공동 책임'과 '바른미래당의 내부 갈등'의 응답률은 각각 16.5% 3.2%였다. '기타'는 1.5%, '모름/무응답'은 1.9%다.

민주당·정의당 지지층과 진보층에서 '자유한국당의 물리력 행사'가 70% 이상으로 대다수인 반면, 한국당 지지층에서는 80%가 '더불어민주당의 무리한 추진'으로 답했다. 무당층과 중도층에서는 '자유한국당의 물리력 행사'와 '더불어민주당의 무리한 추진' 양론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하게 엇갈렸다. 무당층에서는 '여야공동책임'이 42%로 1위였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 에서 '자유한국당의 물리력 행사'의 응답률이 70%를 넘어섰고, 대전·세종·충청과 대구·경북에서 '더불어민주당의 무리한 추진'이 1위로 꼽혔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 9814명을 대상으로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조사 결과 최종 505명이 응답을 완료, 5.1%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