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내비 연계한 똑똑한 '프리뷰 에어서스펜션 기술' 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내비-카메라 연동 프리뷰 에어서스펜션. /사진=현대모비스
내비-카메라 연동 프리뷰 에어서스펜션.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주행 안정성과 보행자 안전확보를 위해 기존 첨단 핵심부품기술에 자율주행과 커넥티드 기술을 융합한 통합 제어기술을 속속 선보이고 있다.

29일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최근 내비게이션 맵 정보를 미리 반영해 자동으로 차체 높이를 조절하고 노면 충격도 흡수하는 ‘프리뷰 에어서스펜션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전방의 도로와 교통정보를 미리 예측해 탑승객에게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하고 교통안전도 확보해 주는 기술이다.

현대모비스는 차량의 상태나 움직임을 파악해 탑승객 수나 적재 물건에 따른 하중과 별개로 차체 높이를 최적의 상태로 유지해주는 전자제어식 에어서스펜션(전, 후륜)을 2012년에 국내 최초로 양산한 바 있다. 이런 첨단부품 기술을 내비게이션 맵 정보를 기반으로 전방 상황에 맞게 예측 및 제어하는 수준까지 기능을 끌어올린 것이 이번 융합기술의 특징이다.

이 기술은 내비게이션상의 도로정보를 활용해 목표 지점의 평균 500m 전부터 작동을 시작한다. 전방에 어린이보호구역이 있다는 내비 정보가 나오면 차량 스스로 서서히 차체를 낮추고 서스펜션 모드도 부드럽게 해 승차감을 좋게 하는 방식이다.

스쿨존에서 차고를 낮추는 이유는 안전을 위한 시야확보 차원이다. SUV나 버스, 트럭 등 일반적으로 차고가 높은 차량들의 차체를 낮춰주면 시야확보가 용이하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SUV의 경우 최대 10㎝까지 차고를 조절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어린이 보호구역, 과속방지턱, 철길 건널목, 고속도로 IC진입, 목적지 도달 등 다양한 주행환경에 대한 실차 평가와 실도로 검증을 이미 끝냈다.

김세일 현대모비스 섀시·의장연구소장은 “전방 주행 상황을 미리 예측해 반응하는 에어서스펜션 기술은 교통안전은 물론 자율주행 시대에 승객들이 수면을 취하거나 영화를 감상할 때 최적의 승차감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내년에는 현재 독자 개발하고 있는 카메라 센서와 융합한 에어서스펜션도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18:01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18:01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8:01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21
  • 금 : 70.98하락 1.3718:01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