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트랜스미션 페스티벌 인천에서 첫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광역시청사/사진제공=인천광역시청
인천광역시청사/사진제공=인천광역시청
인천광역시는 세계 최대 트랜스 EDM 페스티벌인 ‘트랜스미션 페스티벌’이 오는 9월21일 인천 중구 파라다이스 시티에서 개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트랜스미션 페스티벌’은 지난 2006년 체코 프라하에서 시작된 댄스 뮤직 페스티벌 중 하나로 국·내외 마니아층이 두터운 뮤직페스티발로 알려져 있다. 체코와 슬로바키아, 독일, 태국, 중국, 시드니 등에서 개최되었으며, 올해 주최사인 트리앵글스 코리아와 협의 끝에 인천에서 개최하기로 확정됐다.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인천에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조명, 영상, 음악, 레이저 등 화려한 특수효과와 4개 테마의 차별화된 스토리 라인을 구성할 예정이며, 기존 EDM 페스티벌을 보완해 더 풍성한 행사로 관람객을 찾아갈 예정이다.

김충진 마이스산업과장은 2일 “올해 이번 트랜스미션 페스티벌은 뮤직마이스 도시를 추진함에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트랜스미션 코리아 2019’의 공연시간과 티켓 오픈, 출연진 등은 앞으로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며 자세한 정보는 공식 SNS 채널과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얼리버드 티켓은 사전등록 페이지에서 등록할 수 있으며 17일 오픈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