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 '콜드엣지' 시리즈 출시… 다양한 냉감 기술 접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웃도어 브랜드 밀레가 여름 폭서기를 대비해 다양한 냉감 기술력이 접목된 기능성웨어 ‘콜드엣지’ 시리즈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밀레
©밀레

콜드엣지(Cold Edge)는 밀레를 대표하는 냉감 기능성 웨어 시리즈로 땀으로 인한 불쾌함을 줄이고 시원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2015년, 처음 출시됐으며 올해는 급증하는 쿨링 제품에 대한 수요를 겨냥해 다양한 냉감 기술력을 접목시킨 원단을 사용하고, 티셔츠 위주에서 팬츠, 슈즈까지 확대 적용한다.

콜드엣지의 냉감 원단은 총 3개로 분류된다. 첫 번째는 흡습 속건 기능이 탁월한 냉감 기능성 원단 ‘콜드엣지 프리미엄’, 두 번째는 천연 성분인 자일리톨을 가공한 원단 ‘콜드엣지 에코’, 세 번째는 냉감 원사를 혼합한 원단 ‘콜드엣지 베이직’ 등으로 세분화시켰다.

‘콜드엣지 프리미엄’은 땀을 흘리면 원단에 코팅된 기능성 폴리머(Polymer)가 부풀어 오르며 수증기 형태의 땀과 화학 반응을 일으키면서 즉각적인 냉감 효과를 발휘한다. 신체의 발한(發汗) 현상을 이용해 쿨링(Cooling) 효과가 촉발되는 원리를 이용한 것이 특징이다. ‘콜드엣지 에코’는 ‘자일리톨’이 물에 녹으면 흡열 반응을 일으키는 원리에 착안한 냉감 기술이 적용돼 땀을 흘리는 즉시 산뜻한 청량감을 느낄 수 있다. 마지막으로 콜드엣지 베이직’은 냉감 원사를 혼합 직조하여 입는 즉시 시원한 감촉을 느낄 수 있으며, 몸에서 발생하는 열을 빠르게 배출하고 건조시키는 속건 기능이 탁월하다.

대표 제품인 ‘로만 집업 티셔츠’는 멜란지 원단에 기하학적 프린트로 포인트를 준 집업 스타일의 냉감 티셔츠다. 자일리톨 천연성분을 사용해 피부자극이 없는 친환경적인 냉감 원단 콜드엣지 에코를 적용했다. 이외에도 스트레치성과 터치감이 뛰어난 ‘바론 콜드엣지 반바지’, 착용 시 즉각적으로 쾌적함을 제공하는 ‘아치 하이크’ 신발 등 다양한 냉감 기능을 갖춘 상품군을 선보였다.

밀레 의류기획부 나정수 차장은 “지난해 일찍부터 기록적인 폭염을 겪은 만큼 올해도 냉감 제품에 대한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측, 다양한 냉감 기술력을 갖춘 상품을 출시하게 됐다”며, “앞으로 냉감 기능성의 활용 범위를 더욱 넓혀 무더위 속에서도 보다 쾌적하게 야외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콜드엣지 시리즈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