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송가인·정미애·홍자·김나희·정다경, TOP5 중 우승자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스트롯. /사진=장동규 기자
미스트롯. /사진=장동규 기자

'미스트롯' TOP5 송가인·정미애·홍자·김나희·정다경이 결승전만을 남겨두며 시선이 모아진다. 

2일 방송되는 '미스트롯' 마지막 회에서는 8개월의 대장정 끝에 1만20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올라온 TOP5 송가인·정미애·홍자·김나희·정다경이 마지막 경합을 펼치는 치열한 현장이 공개된다. 특히 지난 방송분에서 '미스트롯' TOP5의 순위가 격하게 바뀌는 대접전이 그려지며 '제1대 미스트롯'에 대한 관심은 더욱 집중된다. 

제작진은 "단언컨대 이번 주 '미스트롯'은 그동안 보여줬던 무대들과는 차원이 다르다"며 "현장 관객들의 경탄과 감동을 휘몰아치게 만든 '미스트롯'의 마지막 무대를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또 '감성 천재'라는 타이틀을 얻으며 결승에 진입한 정다경은 "꼴찌의 반란이 뭔지 제대로 보여주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또 무서운 성장세로 준결승 4위를 차지한 '이변의 주인공' 김나희는 "이제는 개그맨이 아닌 가수로 인정받고 싶다"는 단호한 각오를 다졌다.

'마스터 최고점'을 터트리며 다크호스로 부상한 정미애는 "대한민국 엄마들을 대표해 꿈을 이루겠다"는 짧지만 강렬한 다짐을 털어놨다. '감동 트로트'로 좌중을 휘어잡는 홍자는 "남들에게는 없는 깊은 감성으로 또 한 번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리겠다"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방송 초반부터 강력한 우승 후보로 주목받았던 송가인은 "전라도를 벗어나 이제는 전국 TOP을 찍겠다"는 강한 의지를 전했다.

송가인·정미애·홍자·김나희·정다경의 무대가 모두 마무리된 직후 장윤정은 "'미스트롯'을 넘어, 트로트계, 더 넓게는 가요계 역사에 이름을 남기는 무대가 탄생했다"는 극찬을 쏟아냈다고 전해지며 궁금증은 더욱 증폭된다. 과연 전쟁을 방불케 했던 요동치는 트롯 판세의 마지막, '대망의 제 1대 미스트롯' 자리를 차지할 자는 누가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미스트롯' 대망의 마지막 경합은 이날 밤 10시에 방송된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