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1분기 나홀로 성장… 애플 누르고 삼성 턱밑 추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시장의 냉각기가 이어진 가운데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삼성전자의 턱밑까지 쫓아왔다.

지난 1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화웨이는 지난 1분기 5910만대의 스마트폰을 생산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3930만대보다 50% 늘어난 수치다. 이 신장세에 힘입어 화웨이는 애플을 밀어내고 2위로 뛰어 올랐으며 1위 삼성전자(7190만대)와의 격차를 약 1200만대로 좁혔다.

화웨이의 실적이 눈에 띄는 이유는 사업자 대부분이 출하량 감소로 부진을 겪을 때 홀로 성장했기 때문이다. 지난 1분기 삼성전자의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8% 줄었으며 애플은 30%, 샤오미는 10% 줄었다.

SA는 “화웨이가 중국, 서유럽, 아프리카에서 호실적을 바탕으로 애플을 눌렀다”며 “중국 같은 주요 시장의 수요가 개선되면서 올해 말에는 판매량이 다소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전세계에서 판매된 스마트폰은 14억4000만대로 2017년 15억8000만대보다 약 7000만대 줄면서 11년 만에 처음으로 역성장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18:03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18:03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18:03 02/24
  • 두바이유 : 64.48상승 0.1218:03 02/24
  • 금 : 63.54상승 2.2618:03 02/24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더현대 서울' 자연담은 백화점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