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친 살해범' 15년형… 또 조현병에 심신미약이라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현병. 자신을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려는 것에 분노해 어머니를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남성이 2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이 남성 역시 조현병을 앓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뉴스1
조현병. 자신을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려는 것에 분노해 어머니를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남성이 2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이 남성 역시 조현병을 앓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뉴스1

자신을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려는 것에 분노해 어머니를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남성이 2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이 남성 역시 조현병을 앓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고등법원 형사13부(부장판사 구회근)는 존속살해 등 혐의로 기소된 A씨(38)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15년을 선고했다고 2일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해 11월 8일 서울 성북구의 한 빌라에서 어머니가 자신을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려는 것에 분노해 얼굴을 때리고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경찰 수사 결과 가족들은 A씨가 2012년 오토바이 사고를 당한 후 조현병 증세를 보여 최근까지도 정신병원 생활을 반복했고, 증세가 나아지지 않자 어머니가 다시 정신병원에 보내려다 범행이 발생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측은 범행 당시 본인이 심신미약 상태였다고 주장해 정신감정을 받기도 했다.

1심은 "A씨의 범행으로 남은 가족은 치유되기 어려운 정신적 충격을 입었다"면서도 "A씨가 범행 당시 조현병으로 결정능력이 미약한 상태에 있었음이 인정된다"고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2심 역시 A씨의 심신미약 주장을 받아들였다. 2심은 "범행 자체는 용서받을 수 없는 내용으로 보인다"면서도 "A씨가 정신병으로 인해 (범행)한 것으로 보이고, 현재 반성하고 있는 점에 비추면 이정도 형이 적절해 보인다"고 판결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5:32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5:32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5:32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5:32 03/05
  • 금 : 63.11상승 1.6715:32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