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볼땐 말아두고 폰처럼 세로보기… 누가 '바보상자'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 더 세로 TV /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더 세로 TV / 사진=삼성전자
거실의 안방마님인 TV가 달라졌다. 천편일률적으로 가로가 긴 직사각형 모양을 띈 채 거실의 한쪽 벽면을 차지했던 TV가 새로운 디자인과 혁신기술을 만나 소비자 삶의 공간으로 스며든다.

최근 삼성전자는 개성 넘치는 콘셉트를 가진 ‘더 세로’, ‘더 세리프’, ‘더 프레임’ 등 3종의 TV를 공개했다.

‘더 세로’는 대부분의 모바일 콘텐츠들이 세로 형태라는 점에 착안해 이름처럼 세로 방향의 스크린을 기본으로 하는 신개념 TV다.

근거리무선통신(NFC)을 통해 모바일 기기의 화면과 세로형 스크린을 동기화해 영상시청부터 쇼핑, SNS까지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세로형 스크린은 고정된 형태가 아니기 때문에 가로형으로 전환해 일반 TV처럼 시청할 수도 있다.

‘세리프 TV’는 예술과 기술의 경계를 허무는 TV로 심미적 요소에 중점을 둔 제품이다. 어느 공간에도 자연스럽게 조화되는 디자인으로 미국 IDEA, 독일 iF 등 세계적인 디자인 어워드 등을 휩쓸었다.

‘더 프레임’은 ‘아트모드’ 기능을 통해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에는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스크린에 띄워 마치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다. 2019년형 세리프TV와 더 프레임은 모두 Q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보다 생생한 화질을 구현한다.

삼성전자가 마이크로 LED를 적용해 만든 모듈러 TV도 신개념 제품이다. 모듈러란 조립식을 말한다. 스크린을 시청자가 원하는 대로 조립해 설치할 수 있다는 얘기다. 사용 목적과 공간 특성에 맞게 다양한 사이즈와 형태로 설치할 수 있어 TV시장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16대9 비율의 146형(4K)부터 219형(6K), 21대9의 와이드 스크린 등 소비자가 원하는 사이즈 형태로 설치가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상업용에 이어 올해는 가정용을 선보이며 TV 시장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다는 목표다.

LG전자는 올 하반기 세계 최초로 ‘LG 시그니처 롤러블 OLED TV’를 출시한다. 이 제품은 세계 최초로 화면을 둥글게 말았다 펴는 플렉서블 TV다.

사용자가 TV를 시청할 때에는 화면을 펼쳐주고 시청하지 않을 때에는 본체 속으로 화면을 말아 넣는다. TV를 볼 때만 화면이 노출되기 때문에 사용자가 원하는 공간 어디에 놓더라도 주변환경과 잘 어우러진다.

주로 거실 한쪽 벽면에 설치되던 TV와 달리 유리창 앞, 거실과 주방 사이 등에 두고 사용하다 원할 때에만 화면을 펼쳐 TV를 시청할 수 있다.

LG전자가 지난해 선보인 ‘LG 오브제’ 시리즈 중 하나인 TV도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제품이다. LG 오브제 TV는 3단 수납장과 사운드바가 결합됐다.

가구와 가전을 하나로 융합한 것인데 수납공간이 부족한 좁은 공간에서 TV이자 수납장으로 효율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소비자의 입맛대로 공간 어느 곳에나 활용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화질이나 음질 외에도 시청환경, 사용방법, 생활습관 등 다양한 요소가 접목돼 새로운 방향으로 TV가 진화하는 것”이라며 “미래에는 TV의 보편적인 이미지가 달라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9.45하락 3.8710:48 05/17
  • 코스닥 : 968.09상승 1.3710:48 05/17
  • 원달러 : 1131.90상승 3.310:48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0:48 05/17
  • 금 : 65.26하락 1.310:48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