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사, 연구개발비 자산화율 감소… "회계처리 신중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당국의 개입으로 제약·바이오기업의 연구개발비를 자산화하는 비율이 줄어들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금융당국의 개입으로 제약·바이오기업의 연구개발비를 자산화하는 비율이 줄어들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금융당국의 개입으로 제약·바이오기업이 연구개발비(R&D)를 자산으로 회계처리하는 비율이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개발비를 자산으로 처리하면 투자가 위축될 것이라는 일부 업계의 지적은 단순한 '기우'였다는 평가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제약·바이오 업종 상장사 185곳을 대상으로 연구개발비 실태를 점검한 결과 자산화 비율이 전년보다 3.2%포인트 줄어든 평균 16.4%로 조사됐다고 2일 밝혔다.

연구개발비 자산화 비율은 2014년 22.9%에서 2015년 23.8%, 2016년 24.3%로 증가세를 보이다가 2017년 19.6%로 줄었고 지난해 더 감소했다.

일각에서는 제약·바이오 기업이 연구개발비를 비용으로 처리하게 되면 해당 기업의 연구개발이 위축될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하지만 금감원에 따르면 연구개발비는 2016년 1조5000억원에서 2017년 1조8000억원, 지난해 1조9000억원으로 늘어나는 추세로 집계됐다. 성장세는 다소 완화됐다.

지난해 제약·바이오 기업 중 연구개발비 자산화 비율이 평균치보다 높았던 상장사는 29곳으로 전년보다 18곳 줄었다. 이 비율이 0%인 상장사는 130곳으로, 80%를 초과한 상장사는 4곳뿐이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연구개발비를 자산으로 처리한 제약·바이오 상장사는 79곳으로 전년 말보다 13곳 줄었다. 연구개발비 잔액은 1조3205억원으로, 2342억원 감소했다. 잔액이 100억원을 초과한 회사는 9곳으로 12곳 더 줄었다. 총자산 대비 연구개발비 잔액 비중은 7.4%로 0.7%포인트 하락했다.

제약업체 관계자는 "최근 제약·바이오업계에서 연구개발비 회계처리에 대해 더욱 신중하고 엄격하게 하면서 기업 '투명성'을 제고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