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 넉달 만에 8억대 아래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사진=머니S.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3개월 연속 하락하며 8억원 아래로 내려갔다.

5일 한국감정원은 지난달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7억9921만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올 초 사상 처음으로 8억원대를 넘어선 이후 넉달 만이다. 한국감정원 측은 지난 3월 중순 이후 급매물이 팔리기 시작하며 실거래가가 내려간 영향이 크다고 설명했다.

권역별로는 강북 14개구의 평균 매매가격은 1월 6억3101만원에서 4월 6억2592만원으로 떨어졌다. 강남 11개구 역시 같은 기간 9억6063만원에서 9억4481만원으로 하락했다. 강남, 서초, 용산, 송파 등 4개구는 평균 매매가격이 10억원 이상을 유지했다. 하락폭이 가장 큰 곳은 3000만원 가량 떨어져 평균 매매가가 15억8000만원인 강남구였다.

한편 중간 가격을 의미하는 서울 아파트 중위 매매가격도 1월 7억8619만원에서 4월 7억7704만원으로 내렸다.
 

김남규
김남규 ngkim@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팀 김남규입니다. 생활 밀착형 금융 정보를 제공하는 발빠른 정보 채널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7.37상승 20.1718:01 05/04
  • 코스닥 : 967.20상승 5.3918:01 05/04
  • 원달러 : 1122.60하락 1.418:01 05/04
  • 두바이유 : 68.88상승 1.3218:01 05/04
  • 금 : 64.38하락 0.8918:01 05/04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윤호중 원내대표 '첫 상견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현황보고, 의견 나누는 금융위·기재부
  • [머니S포토]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청년일자리 확대 집중"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