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공유, '82년생 김지영' 회식사진 포착… 내추럴한 미소 '눈길'

 
 
기사공유
정유미 공유. 82년생 김지영. /사진=김미경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정유미와 공유가 출연하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촬영이 끝났다.

배우 김미경은 지난 6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예의와 배려로 더없이 행복했던 현장. 한분 한분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 따뜻한 작품으로 만나길 기원합니다^^”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김미경은 영화 출연 배우들과 모든 촬영을 끝내고 밝은 모습으로 인증샷을 남겼다. 주인공인 정유미와 공유는 편안한 복장에 화장기가 거의 없는 얼굴로 환하게 미소를 짓고 있다.

정유미와 공유는 지난 2011년 '도가니'를 시작으로 2016년 '부산행'에 이어 어느덧 3번째 호흡을 맞췄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어느날 갑자기 자신의 친정 엄마, 언니로 빙의된 증상을 보이는 지극히 평범한 30대 여성 김지영의 일생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누적 판매 부수 100만부를 돌파한 동명의 소설이 원작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