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미 논란' 휘성 심경고백, "믿든 말든 상관없다"

 
 
기사공유
휘성 심경고백. /사진=리얼슬로우컴퍼니 제공

가수 휘성이 에이미 논란 이후 심경을 고백했다. 오늘(8일) 휘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간의 심정을 표현했다. 휘성은 아버지 사진을 게재한 후 "난 아빠 앞에 이렇게 떳떳해요. 불쌍한 이들의 손가락질 따위 신경 안 써요. 아빠 저보다 저 마음이 고장 난 이들을 위해 축복을 주세요"라고 적었다.

이어 "이제 누가 믿든 말든 상관없어요. 난 내 할 일만 하고 가족만 보고 고개 숙이지 않고 걸어가요. 아빠처럼. 또 올게요"라고 덧붙였다.

휘성은 지난달 에이미가 개인 SNS에 남긴 폭로 글로 당사자로 지목돼 억울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에이미는 지난달 16일 자신의 SNS에 자신의 마약 투약은 연예인 A군과 함께였다고 주장해 논란을 키웠다. 

이후 휘성은 A군으로 지목되자 에이미와의 전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결백을 강조했다. 녹취록에서 에이미는 "나 용서해줘"라며 휘성에게 직접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로 인해 의혹은 일단락됐으나, 휘성은 가수 케이윌과 출연하기로 한 합동 콘서트를 취소하는 등 막대한 피해와 상처를 입었다. 

이후 그는 지난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의사당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제7회 대한민국 예술문화인대상 시상식에 음반프로듀서 부문 수상자로 참석하며 활동 재개를 알렸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