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2' 월추리 마을서 앞으로 어떤 일이… 첫 방송 "호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해줘2. 엄태구. /사진=OCN 새 수목드라마마 ‘구해줘2’ 방송 화면 캡처
구해줘2. 엄태구. /사진=OCN 새 수목드라마마 ‘구해줘2’ 방송 화면 캡처

OCN 새 수목드라마 오리지널 ‘구해줘2’ 첫 방송에서 엄태구, 천호진, 이솜 등 극과 극의 주요 인물들이 등장하면서 앞으로 어떤 전개로 이어질지 흥미를 유발했다.

지난 8일 오후 첫 방송된 '구해줘2'(극본 서주연, 연출 이권, 제작 히든시퀀스)에서는 수몰지구로 선정된 월추리 마을을 둘러싼 사람들이 소개됐다.

'구해줘2'는 모두가 진짜라고 생각하는 헛된 믿음에 홀로 도전하는 김민철(엄태구 분)과 월추리 마을에 등장한 의문의 남자 최경석(천호진 분)을 중심으로, 새로운 희망을 찾으려는 김민철의 여동생 김영선(이솜 분), 최경석의 제안으로 마을에 와 마을을 변화시키는 성직자 성철우(김영민 분)의 이야기를 담은 사이비 스릴러다.

이날 방송에서는 교도소에 수감되어 있는 김민철의 등장이 예사롭지 않았다. 그는 다른 수감자와 싸움을 하면서 꼴통의 면모를 보였다. 또 자신을 찾아온 파출소장(조재윤 분)의 협박을 되레 받아치면서 그의 목숨을 위협하기도 했다. 교도관들이 겨우 만류하면서 상황이 마무리 됐다. 김민철은 우악스러운 모습을 보여 앞으로 '구해줘2'에서 벌어질 사건을 어떻게 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민철이 우악스럽고, 짐승 같은 모습을 보였다면 그와 달리 법대 교수 최경석은 온화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댐 건설로 인해 마을 수몰에 찬성과 반대로 나뉜 주민들을 한 뜻으로 모이게 했다. 그는 자상하고, 논리적인 화법으로 수몰 반대에 있는 주민들을 설득해 냈다. 보상금을 확실히 받을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었던 것. 이후 그가 교회에 다니는 신자로 드러났다. 개척 교회를 찾기 위해 마을에 나타났던 것이다.

최경석은 자신이 다니는 교회로 돌아가 목사 성철우(김영민 분)에게 수몰지구인 월추리 마을에 가야 한다고 설득했다.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일해야 한다고 했다.

이후 성철우와 김민철의 만남이 이뤄졌다. 김민철은 고등학생들에게 협박을 당하고 있는 성철우 앞에 나타난 것. 이어 김민철은 고등학생들이 자신을 놀리자 순식간에 제압하고, 담배를 찾았다. 성철우는 김민철에게 고마움을 표했고, 김민철은 "지갑 주고 가야지"라면서 "내가 지금 당신 구해줬잖아!"라고 했다.

서로 다른 성격의 사람들, 특히 김민철과 성철우 그리고 최경석이 어떻게 얽히고 설키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김영선(이솜 분), 고마담(한선화 분) 등의 등장도 관심을 모았다. 김영선은 식당에서 손님들의 갑질, 진상에 맞서며 분노했다. 또 고마담은 알 수 없는 미소, 말로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서 어떤 역할을 할지 관심을 모았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