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걸그룹 베이비부 '다온·다율'… 소속사 만행 폭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온 다율.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화면 캡처
다온 다율.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화면 캡처

'실화탐사대'에는 걸그룹 베이비부 다온, 다율이 4년 간 500회의 행사를 뛰었지만 정산을 받지 못했다며 소속사 대표의 만행을 폭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정산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계약에 묶인 걸그룹 멤버들의 사연을 다뤘다.
약 4년간 소속사 대표와 함께해온 다온과 다율은 8개월 전 걸그룹을 탈퇴했다.

다온은 탈퇴한 이유에 대해 “저희가 3~4년 동안 행사를 500개 이상 했는데, 한 번도 정산 수입이 되지 않았다”며 “행사를 이렇게 많이 해도 왜 이렇게 어렵지? 라고 생각하면서도 대표님이 시켜서...”라고 안타까운 사연을 털어놓았다.

실제로 다온과 다율은 지난 4년간 제대로 수입다운 수입을 얻지 못했으며, 열악한 상황에서 활동했다. 다온은 "가스도 물도 다 연체됐다. 행사는 가야 되는데 물은 안 나오고. 뜨거운 물이 안 나오니까, 앞에 이발소 가서 사장님께 '저희 머리 한 번만 감으면 안 되냐'고 한 적도 있다"며 힘들었던 상황을 밝혔다.

심지어 다온과 다율은 보컬 레슨비, 무대 의상, 메이크업 등 각종 활동 비용까지 스스로 충당하며 활동해왔다. 뿐만 아니라 소속사 대표는 두 사람에게 각종 시술을 요구하기도 했으며, 현재 두 사람은 계약으로 인해 연예계 활동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상황.

이어 다온과 다율이 회사 대표에게 찾아가는 모습도 전파를 탔다. 하지만 대표는 두 사람을 보자마자 “가”라고 크게 소리를 질렀다. 다온과 다율은 “정산내역서를 왜 보여주지 않느냐”고 물었지만, 대표는 “진행 중이니까 빨리 꺼져라”라고 말했다.

이후 대표는 “걔네들이 정정당당하면 고소에서 법정에서 만나면 된다. 법으로 가기 원하지 않지만 진실이 아닌 걸 이야기 하니까 화가 난다”고 말했다. 그는 ‘실화탐사대’ 제작진과 만나기로 했으나 이후 연락이 다시 두절됐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