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성 인천공항고속도로 사고' 블랙박스 보니…"한명은 뒤에서 토해"

 
 
기사공유
배우 한지성이 사망한 인천공항고속도로 사고 장면.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배우 한지성(28)이 인천공항고속도로 사고로 숨진 가운데 당시 장면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9일 YTN은 사고 당시 현장을 지나던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지난 6일 오전 3시52분께 경기 김포시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서울 방향 김포공항 IC 인근을 지나다 편도 3차선 중 2차선에 차를 정차한 벤츠 차량의 모습이 담겼다. 

영상에 따르면 한지성의 남편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조수석에서 내려 가드레일 쪽으로 뛰어간다. 뒤이어 한씨도 차량에서 내려 벤츠 차량 트렁크 뒤에서 허리를 굽혀 스트레칭을 한다.

영상에는 차량 블랙박스 운전자의 목소리도 담겼다. 운전자는 이 모습을 보고 “뭐야, 사람, 아 뭐야”라며 놀란 반응을 보인다. 이어 “넘어갔어. 담 넘어갔어. 한 명은 뒤에서 토하고 있고….”라고 상황을 설명한다.

이때 바로 옆 3차선으로 주행하던 차량이 한씨를 보고 속도를 줄여 멈춘다. 그러나 잠시 후 뒤따르던 택시가 3차로에 정차한 차량을 피하려다가 2차로에 있던 한씨와 흰색 승용차를 그대로 들이받는다. 이를 본 사고 목격자는 “들이받았어. 받았어. 택시가 들이받았어. 사람 있었는데 저 뒤에”라고 말한다.

블랙박스 영상에 따르면 사고는 남편이 가드레일에 도착한 지 10초 만에 일어났다. 현장을 직접 목격한 운전자는 사고 상황이 담긴 블랙박스를 경찰에 제출했다.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당시 3차로로 달리던 택시기사 A씨는 한씨 남편이 차에서 내리는 것을 보고 앞서 정차한 스포티지 승용차를 피하려 2차로로 급히 차선을 변경했다가 밖에 나와 있던 한씨를 들이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씨 남편은 경찰 조사에서 "화장실이 급해 차를 세우고 인근 화단에서 볼 일을 보고 돌아와 보니 사고가 발생했다"고 진술했다.

한편 경찰은 한씨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고 한씨가 왜 차량 밖으로 나왔는지 등을 추가로 수사할 방침이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