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선위, 공시위반 법인 4곳에 과징금 9450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DB.
사진=머니S DB.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 8일 열린 제9차 정례회의에서 선산, 알리코제약, 더이앤엠, 티피씨 등 공시위반 법인 4곳에 대해 과징금 9450만원을 부과했다고 9일 밝혔다.

선산은 비상장법인이고 다른 3곳은 모두 코스닥 상장사다. 과징금 규모는 ▲선산 3000만원 ▲알리코제약 4980만원 ▲더이앤엠 1200만원 ▲티피씨 270만원이다.

비상장법인인 선산은 지난 2017년 9월 유상증자 시 125명에게 청약을 권유해 16억7000만원을 모집했지만 증권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알리코제약과 더이앤엠은 자산의 10% 이상을 토지와 사무실의 양수·양도를 결정했지만 주요사항보고서 제출의무를 위반했다.

티피씨는 자산의 12.9%를 신영제일호사모전문투자회사 주식을 양수키로 했지만 양수가액에 대한 외부평가기관의 평가의견을 기재 누락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기업경영의 투명성 확보 및 투자자 보호를 위해 공시의무 준수여부를 면밀히 감독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장우진
장우진 jwj1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1 04/12
  • 금 : 61.10상승 0.16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