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장관 “제조업 활력회복 위해 스마트 제조혁신 확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사진=임한별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사진=임한별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9일 “우리 제조업의 활력 회복을 위해서는 스마트제조혁신을 산업 전반으로 확산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 장관은 이날 반월·시화 국가산업단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주요 선진국들은 제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제조업의 스마트화·디지털화를 추진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성 장관은 이날 반월·시화 산단에 위치한 스마트제조혁신센터를 방문해 최신 스마트제조 핵심기술들을 점검했다.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뿌리기업 에스케이씨를 찾아가 뿌리산업 생산성 향상 대책을 소개하고 임직원을 격려했다.

또한 고압차단기, 개폐장치 등 전력기기를 생산하고 수출하는 비츠로테크를 찾아 수출현장 애로사항을 점검하고 격려했다.

경기도 안산에 위치한 스마트제조혁신센터는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 제조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스마트제조 핵심기술을 실제 공장에 적용하기 전에 사전 시험·인증할 수 있는 글로벌 표준 기반의 실험형 공장(테스트베드)이다.

산업부가 2016년부터 내년까지 100억원을 지원하고 경기도와 안산시가 80억원을 투입해 구축 중이다.

성 장관은 소비자 맞춤형 유연생산설비, AR·VR, 산업인공지능, 협업로봇, 5G를 활용해 구축된 스마트 공정라인 등 고도화 수준의 스마트 제조기술이 시현된 것을 점검하면서 “2020년까지 계획된 스마트제조혁신센터 구축사업의 차질 없는 지원을 하겠다”며 “기술지원과 고도화 수준의 스마트제조기술 실습교육 등을 통해 중소·중견기업 스마트제조혁신의 견인차 역할을 해달라”고 강조했다.

또한 “제조업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스마트제조 R&D 로드맵’을 수립하고 관계부처 합동으로 ‘스마트제조산업 육성 전략’을 마련 중”이라며 정부 지원과 더불어 중소·중견기업들도 생산성 향상 차원에서 스마트제조혁신을 위한 관심과 투자를 당부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23:59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23:59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23:59 04/14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23:59 04/14
  • 금 : 62.56상승 0.9823:59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