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용원 “차이니즈월 규제 등 개선… 혁신금융 이정표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용원 금융투자협회 회장이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금융투자회사의 혁신금융 활성화를 위한 현장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DB
권용원 금융투자협회 회장이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금융투자회사의 혁신금융 활성화를 위한 현장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DB

“사후적 원칙중심의 규제로 전환하는 것은 혁신금융의 확대를 가져오는 이정표가 될 것입니다.”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은 9일 열린 ‘증권회사의 혁신금융 활성화를 위한 현장 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박정훈 자본시장정책관,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이 참석해 혁신금융 활성화 방안을 논의한다.

업계에서는 권 회장을 비롯해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 최희문 메리츠종금증권 대표,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대표,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 이현 키움증권 대표, 김해준 교보증권 대표 등이 참여했다.

권용원 금투협회장은 “(최종구 위원장이 발표한) 차이니즈월 규제 등 영업행위 규제 개선은 남다른 의미를 가지는 핵심과제”라며 “차이니즈월·업무위탁 규제 및 진입 규제를 사전 열거주의 규제 체제에서 사후 원칙중심 규제로 전환하는 것은 우리 자본시장 및 금융투자산업을 미래지향적 선진구조로 전환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간 금융위에서 감독원, 증권사, 자본시장연구원, 협회와 함께 실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법, 시행령 개정안, 모범규준 및 내부통제 제도 개선방안 등을 마련했다”며 “앞으로 중요한 것은 제도들을 성공적으로 구현하고 정착시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향후 금투협은 현재 실무 TF를 ‘내부통제 혁신위원회’로 개편해 운영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글로벌 투자은행 선진사례 조사, 회원사 간 내부통제 ‘Best Practice’ 공유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권 회장은 “내부통제 혁신위원회를 통해 증권사 내부통제 구체적 실현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금융투자회사들의 내부통제 제도가 월드 클래스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승우
홍승우 hongkey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9.28하락 28.2409:05 04/23
  • 코스닥 : 1019.53하락 6.1809:05 04/23
  • 원달러 : 1119.40상승 2.109:05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09:05 04/23
  • 금 : 62.25하락 1.4609:05 04/23
  • [머니S포토] 윤호중, 국내 '반도체 기업' 국제 경쟁력 강화 지원 모색, 발언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윤호중, 국내 '반도체 기업' 국제 경쟁력 강화 지원 모색, 발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