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될 것"… 이인영·나경원 첫 회동 '훈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의 예방을 받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의 예방을 받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국회 정상화를 위한 첫 회동을 가졌다.

전날 민주당의 새 원내사령탑에 오른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본청 나경원 원내대표실을 취임 인사차 방문했다.

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색에 가까운 아쿠아마린 색상의 재킷을 입고 이 대표를 맞이한 나 원내대표는 "이 원내대표와 역지사지도 하고 케미를 맞춰보려고 민주당 색과 똑같은 재킷(을 입으려고 했는데) 없더라"며 "제가 함부로 이야기를 하면 당선에 유불리가 있을까봐 말씀을 안 드렸는데 이인영 원내대표가 제가 가장 가깝게 느껴졌다"고 친근감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이 원내대표 당선을 계기로 국민이 원하는 국회가 됐으면 한다"고 축하인사를 전하며 "(이 원내대표가) 말을 잘 듣는 원내대표가 되겠다고 하셨는데 설마 청와대 말을 잘 듣는 것은 아니겠지라고 생각하면서도 국민의 말씀을 잘 듣고 하면 우리가 같이 할 수 있는 폭이 넓어질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축하인사에 "어려운 상황에서 여당 원내대표가 된 것이 얼마나 부담스러운 것인지 모르겠다"면서 "국민의 말씀을 잘 듣고 딱 그만큼 야당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진심으로 경청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경청의 협치부터 시작할 것이고 그런 과정에서 정국을 풀 수 있는 지혜를 주면 손잡고 최대한 반영할 수 있는 길을 찾아보겠다"며 "국회가 반드시 정성을 쏟아야 하는 일들이 있기 때문에 국회 정상화를 위한 어떤 법안이 좋은지 경청하고 싶고 가능하면 5월 임시국회라도 열어 빠르게 민생을 챙기는 국회 본연의 모습을 회복하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그러자 나 원내대표는 "정말 민생과 국민을 위한 국회가 된다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가 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도 "해야 할 일이 많지만 너무 한꺼번에 해결하려고 하지 말자"고 했다. 이 원내대표 역시 "어떻게 첫술에 배부르냐"며 "이런 공식적인 자리 말고 비공식적으로도 서로 전화하고 밥을 잘 사주시겠다고 하니 저는 밥도 잘 먹고 말씀도 잘 듣겠다"고 화답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1
  • 금 : 65.74상승 0.91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