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동부 지역 파출소 30대 여경장, 회식 후 숨진 채 발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용인동부. 회식을 하고 귀가한 30대 경찰관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뉴시스
용인동부. 회식을 하고 귀가한 30대 경찰관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뉴시스

회식을 하고 귀가한 30대 경찰관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9일 이곳 소속의 한 파출소에서 근무하던 A경장(여·30)이 전날(8일) 오전 5시 50분쯤 용인시 처인구 역북동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밤 11시쯤부터 회식을 한 뒤 귀가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의 가족들은 경찰에 “A씨가 평소 직장 관련해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고, 상관 때문에 많이 힘들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A씨의 부검을 의뢰한 결과 경찰은 타살 흔적이 없다는 구두 소견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직장 내 괴롭힘이 있었는지 등 엄정하게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23:59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23:59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23:59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23:59 04/09
  • 금 : 60.94하락 0.323:59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