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깨운 '캡틴 요리스'의 외침 “포기하지 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홋스퍼 감독(왼쪽)이 팀 내 주장이자 골키퍼인 위고 요리스를 극찬했다. /사진=로이터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홋스퍼 감독(왼쪽)이 팀 내 주장이자 골키퍼인 위고 요리스를 극찬했다.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가 역사적인 날을 만들어냈다. 전반전까지 아약스에게 2골을 내주며 패색이 짙었던 토트넘은 후반부터 순식간에 두 골을 만들어냄은 물론, 경기 종료 직전 결승골까지 넣으면서 대역전극을 완성했다. 극적인 승리를 거둔 토트넘은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에 오르는 감격을 누렸다.

토트넘은 9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아약스에게 3-2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아약스를 제치고 결승에 오른 토트넘은 다음달 2일 리버풀과 빅이어(챔피언스리그 우승컵)를 두고 격돌한다.

전반 5분 만에 마타이스 데 리흐트에 헤딩골을 허용한 토트넘은 전반 35분 하킴 지예흐에게 추가 실점을 내줬으나 후반전 페르난도 요렌테의 교체 투입 후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이후 루카스 모우라가 해트트릭을 작성하면서 극적으로 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모우라와 요렌테, 그리고 결승골을 어시스트한 델레 알리를 포함해 토트넘 선수 전원이 온 힘을 다해 만들어낸 기적이었다. 이런 가운데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주장이자 수문장인 위고 요리스를 극찬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같은날 프랑스 매체 ‘RMC 스포르트’와의 인터뷰에서 “요리스는 최고의 선수이며 정말 비범한 인물이다. 나는 그가 토트넘에 있어 정말로 행복한 행운아다. 그는 단연 세계 최고의 골키퍼다”며 그의 뛰어난 실력을 강조했다.

이어 포체티노 감독은 “전반전 후 라커룸에서 문제점들을 정리하고 나서 요리스는 마지막으로 ”포기하지 말자!“는 한 마디를 외쳤다”며 요리스가 주장의 품격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이후 요렌테의 포스트 플레이를 중심으로 전반전과 완전히 다른 모습을 보인 토트넘은 순식간에 동점을 만들어냈다. 경기 종료 직전에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엄청난 집중력을 발휘한 토트넘 선수들은 기어코 역전에 성공했다. 주장의 외침과 함께 하나로 뭉친 토트넘은 이번 시즌 최고의 다크호스도 막아낼 수 없을 만큼 강력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23:59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23:59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23:59 04/13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23:59 04/13
  • 금 : 61.58상승 0.4823:59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