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서울 아파트 문턱에 ‘옆동네’ 경기 집값↑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 안양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경기도 안양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지난해 경기도 내에서 서울과 가까운 지역에서만 아파트값이 상승했다. 특히 서울과의 거리에 따라 희비가 엇갈려 눈길을 끈다.

10일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경기도 아파트 값은 전년 말 대비 3.79% 상승했다.

각 시별로 살펴보면 성남시가 17.8%로 가장 많이 올랐으며 ▲광명 15.53% ▲과천 8.88% ▲ 안양 8.67% ▲하남 8.5% 순으로 많이 올랐다. 이들 지역의 공통점은 모두 서울과 인접한 ‘옆 동네’라는 점이다.

반면 같은 경기도라도 서울과 거리가 먼 지역들은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경기도에서 가장 외곽에 위치한 평택시는 -7.35%를 기록하며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어 오산(-3.99%), 안산(-3.45%), 안성(-2.38%), 이천(-1.12%) 순으로 가격이 내려갔다.

이는 집값이 비싼 서울에서 내 집 마련이 어려워진 수요자들이 인접 지역으로 몰리면서 생긴 현상으로 풀이된다.

한편 업계에서는 올해도 서울 옆동네의 인기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한다. 최근 국토교통부 발표에 따르면 올 1월1일 기준 서울시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지난해 대비 14.0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7년(28.4%) 이후 12년 만에 최대 오름폭이다. 특히 이번 공시가격 발표로 서울에서 9억원이 넘는 공동주택은 지난해(13만5010가구) 대비 51% 증가한 20만3213가구로 집계됐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