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좌파독재가 아니라 문빠 독재라는 건가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여옥. 송현정 기자. /사진=전여옥 페이스북 캡처
전여옥. 송현정 기자. /사진=전여옥 페이스북 캡처

KBS 기자 출신인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은 10일 “솔직히 말해 ‘문빠 기자’가 진영 논리에 기반하여 ‘문비어천가쇼’를 하겠구나 싶었다. KBS니까”라면서 “그런데 반전이 있었다. 송현정 기자가 요즘 멸종상태이다시피 한 진짜 방송 언론인이었다. 그녀는 인터뷰의 진면목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전 전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에 전날(9일) 저녁 KBS에서 방영된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대한 감상평을 남기면서 이같이 밝혔다.

전 전 의원은 “북한 '바르사체' 미사일을 또 쏜 것에 대해서, 문대통령을 독재자로 표현하는 문제까지 묻고 다시 묻고, 때로는 치고 빠지는 '현란한 투우사의 붉은 천'을 휘두르는 '인터뷰의 정석'을 보여줬다”고 송 기자를 극찬했다.

그는 “지난번 문 대통령이 했던 보수매체 폭스뉴스와의 비슷한 형식의 대담을 하겠다고 (청와대가) 나선 것인데 그런데 송현정기자가, KBS가 폭스뉴스를 완전 찜쪄 먹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더듬고, 당황하고, 억지미소를 짓는 표정관리로 최선의 방어를 했으나 결론은 송현정 기자에게 영혼까지 탈탈 털렸다”고 지적했다.

전 전 의원은 또 “인터뷰라는 것은 인터뷰어와 인터뷰이(질문을 받는 사람)와의 한 판의 승부이자 전투다. 문재인 대통령은 매우 준비가 허술했던 안이한 인터뷰였다”고 작성했다.

그는 "지금 sns에서 좌파들이 난리를 치고 있다. '양승동 KBS 사장 잘라라', 'KBS가 문재인 대통령을 엿먹였다', '송현정이 삼성과 엮였다'는 총질, '어찌 감히 대통령의 말을 자르고 따져묻고!'라는 불호령, '송현정은 박근혜 앞에선 다소곳했다'는 등 인신공격과 마녀사냥이 극성이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문빠 달창들이 제일 뿜었던 것은 '좌파독재'라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기자가 질문도 제대로 못하는 나라?, 그럼 '좌파독재'가 아니라 '문빠 독재'라는 건가요"라고 반문했다.

전 전 의원은 끝으로 "아마 지금 KBS는 확 뒤집혀졌을 것이고 청와대는 허를 찔렸다며 펄펄 뛰고 있을 것이다. 몇명 보직 날아갈 것이 확실하다"며 "송현정 기자는 절대 건드리지 말도록 우리가 두눈 부릅뜨고 지켜봐야 한다. 국민이 그리고 방송인이 우습지 않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송 기자를 추켜세웠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