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문빠·달창' 발언 사과에… 손혜원 "모르고 쓴 게 더 한심"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머니투데이DB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머니투데이DB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빠' '달창' 등의 용어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지칭한데 대해 사과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1일 사과문을 통해 "문 대통령의 극단적 지지자를 지칭하는 과정에서 그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며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어 "결코 세부적인 그 뜻을 의미하기 위한 의도로 쓴 것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대구에서 열린 한국당 장외집회에서 "(대통령 특별대담 때 질문자로 나선) KBS 기자가 요새 문빠, 달창들에게 공격받았다"며 "기자가 대통령에게 좌파독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지도 못하느냐"고 발언했다. 

한편 무소속인 손혜원 의원은 나경원 원내대표의 사과에 대해 "표현의 의미와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썼다? 모르고 쓴 게 더 한심한 일인 걸 아직도 모르시네"라며 "제1야당 원내대표라는 분이 이걸 핑계라고 댑니까? 요즘 내뱉는 말들도 의미도 모른 채 마구 떠드는 것이었군요"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 분, 이제 두려운 게 없는 것 같다"며 "인내하면서 오늘 같은 헛발질을 모아가고 있다. 세상 만만치 않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고도 덧붙였다.

'달창'은 '달빛창녀단'의 준말로, '달빛기사단'이라 불리는 문 대통령 지지자들에 대해 일부 극우 네티즌들이 속되게 지칭하는 용어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8.81상승 34.2910:37 05/18
  • 코스닥 : 966.74상승 4.2410:37 05/18
  • 원달러 : 1134.20하락 0.610:37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0:37 05/18
  • 금 : 67.17상승 1.9110:37 05/18
  • [머니S포토] 與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토요타코리아, 2022년형 뉴 캠리 공개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與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윤호중'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