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버스노조 15일 파업예고… 해결책 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임한별 기자
사진=머니S 임한별 기자

서울시 버스노조가 오는 15일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버스요금 인상 여부를 놓고 이목이 쏠린다.

12일 정부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서울시 버스노조는 지난 9일 파업을 놓고 투표를 진행한 결과 노조원 1만7396명 중 89.3%인 1만5532명이 찬성했다. 노조는 오는 14일 자정까지 사측과 협의가 안 될 경우 15일부터 파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서울시 버스노조의 조합원은 총 1만7000여명, 운행 버스는 7400여대로 파업이 현실화되면 서울 대중교통은 비상상황에 처한다.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해 노조의 임금 인상 주장이 받아들여지면, 버스요금 인상 요인이 발생한다.

버스노존느 서울시뿐 아니라 경기·부산·울산·대구·광주 등 ‘주 52시간제’ 시행을 앞둔 전국 버스노조가 파업을 결의하고 있다. 주 52시간제 도입에 따라 근무시간이 짧아지면서 줄어든 임금을 보전해 달라는 게 노조 측 요구다. 서울시 버스노조는 5.98%의 임금 인상률을 요구하고 있다.

서울은 지난해부터 인력을 300명 이상 추가 채용하고 운행 횟수를 줄이는 방식으로 주 52시간제를 적용해왔다. 이 때문에 임금인상보다 원만히 타협점을 찾는 것에 주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또 적자분을 지자체가 보전해주는 '준공영제'를 도입한 상태여서 임금인상에 따른 부담을 '요금인상'보다 '재정부담'으로 해결하는 방안도 고려할 수 있다.

이에 반해 경기도는 300인 이상 업체가 22개로 52시간제가 도입되면 3000명 정도의 인력 채용이 필요하다. 도는 정부에 재정지원을 요청했지만 국토부는 버스요금을 200원가량 인상하면 해결될 것으로 보고 있어 이견이 있다. 만약 경기도만 버스요금을 인상할 경우 반발이 심할 수 있어 후폭풍이 우려된다.

자동차노련 관계자는 "주52시간제를 시행하면 월평균 근무일수가 2~3일 줄어든다"며 "사측이 임금 총액을 보전할 수 있도록 기본급이나 초과수당 등을 인상해야 한다"고 밝혔다.
 

장우진
장우진 jwj1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