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바른미래당, 강한 야당으로 만들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가운데)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원내대표로 선출 된 후 손학규 대표(오른쪽), 김관영 원내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가운데)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원내대표로 선출 된 후 손학규 대표(오른쪽), 김관영 원내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는 15일 "단순히 끌려가는 야당이 아니라 강한 야당, 대안을 제시하는 야당이 돼 국회를 주도하고 이끌어 갈 수 있는 바른미래당의 역할을 만들어 내겠다"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재석의원 24명 중 과반 득표로 국민의당 출신 김성식 의원을 꺾고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원내대표 임기는 1년이다.

그는 당선인사에서 "오늘 주신 선택이 얼마나 무거운 책임인지 깊이 새기겠다"며 "당선이 됐음에도 웃음을 지을 수 없는 건 의원들 모두 같은 심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여야의 극단적인 대결구도로 국회가 비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이럴 때 일수록 우리 바른미래당의 바른 목소리가 절실하게 필요한 시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탄력근로제와 2020년도 최저임금 결정 등 국회가 풀어야 할 법안이 산적해 있다"며 "국회가 정상화되면 민생경제 법안이 하루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자유한국당의 영수회담과 관련해서 더이상 국민 얼굴을 찌푸리게 하는 일을 그만뒀음 한다"며 "5대1이면 어떻고, 1대1이면 어떠냐 영수 연쇄회담도 가능할 거라고 생각한다. 방식을 따지지 말고 대화를 통해 국회를 정상화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 통합과정에서 바른정당 출신으로 진영의 대리인으로서 의사를 결정하고 판단한 적은 없다"며 "당이 제대로 변화해야 한다. 민심 속으로 들어가야 한다는 무거운 뜻을 잘 받들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선거는 지난해 6월25일 선출된 김관영 원내대표가 선거법·공수처법을 패스트트랙(신속안건처리)으로 지정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당내 분란에 대한 책임으로 중도 사퇴하면서 예정보다 일찍 치러졌다.

오 신임 원내대표는 4·3보궐선거 참패에 따른 후유증,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높아진 계파 간 갈등 등을 해결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또 거대 양당 사이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하는 당의 협상력을 높여야 할 임무도 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3.90상승 30.0315:10 03/03
  • 코스닥 : 929.83상승 6.6615:10 03/03
  • 원달러 : 1121.30하락 2.715:10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5:10 03/03
  • 금 : 61.41하락 2.8215:10 03/03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회의장 들어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