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촉발' 김상교 "성추행 여성 보호"… 경찰 "우린 그렇게 안 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버닝썬 제보자 김상교. /사진=장동규 기자
버닝썬 제보자 김상교. /사진=장동규 기자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과 경찰 유착 의혹을 처음 제기한 김상교씨(29)가 복수의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5일 김씨에게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공중밀집장소에서의 추행)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11월24일 클럽에서 여성 3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김씨와 클럽 직원 간 폭행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은 피해 여성 4명의 진술을 확보하고 피해자, 김씨, 목격자 등 7명에 대한 조사 및 클럽 내 CCTV 영상 감정 등을 진행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조사에서 성추행 사실이 기억나지 않는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성추행을 당한 여성을 보호하려다가 싸움에 휘말려 맞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지속하기도 했다.

그러나 경찰은 김씨의 당시 동선 및 행동양식, 피해자 진술, CCTV 영상 감정결과 등을 종합할 때 피해 여성 3명에 대한 추행이 있었던 것이 인정된다는 결론을 내렸다. 다만 피해 여성 1명에 대한 추행 혐의는 CCTV 영상이 없는 등 증거가 불충분해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성추행한 여성을 보호해주려다가 맞았다는 김씨의 주장에 대해 "(수사 결과) 우린 그렇게 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씨가 클럽 가드를 1회 폭행하고 집기를 집어던지는 모습을 CCTV 영상에서 확인했다며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서도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또 김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버닝썬 영업이사 장모씨와 가드팀장 장모씨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상해) 혐의로 기소의견 송치하기로 했다.

영업이사 장씨는 폭행 사실을 인정했고 CCTV 영상에서도 혐의가 명확했으며, 가드팀장 장씨는 '자신은 싸움을 말렸을 뿐'이라고 주장했지만 언행과 CCTV 분석 결과 혐의가 인정된다고 경찰은 판단했다.

다만 사건 당일 최초로 김씨를 폭행한 버닝썬 손님 최씨는 죄질이 무거운 공동상해가 아닌 단순 폭행 혐의로 송치하기로 했다.

최씨가 클럽 단골손님으로 이문호 버닝썬 대표와 사업적으로도 얽혀 있고 직원들과도 친분이 있던 것이 한 언론매체 취재 결과 밝혀졌지만, 폭행 장소가 다르다는 이유로 처벌이 약한 단순 폭행 혐의를 적용한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최씨가 나간 동선 등을 파악했을 때 폭행 경위라든지 폭행 장소가 다르다"고 혐의 적용 이유를 설명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9.69상승 104.7123:59 02/25
  • 코스닥 : 936.21상승 29.923:59 02/25
  • 원달러 : 1107.80하락 4.423:59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23:59 02/25
  • 금 : 62.89하락 0.6523:59 02/25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가덕신공항특별법·의료법 개정안 처리 앞둔 국회 법사위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D-1'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