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오신환 선출, 패스트트랙 무효 선언… 다시 논의하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와 오신환 신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와 오신환 신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5일 오신환 신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에 대해 "선거제도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의 날치기 패스트트랙을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이 사실상 무효 선언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제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처음부터 다시 논의하자"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5대 의혹 관련 회의에서 "김관영 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들에 대한 사보임을 강행하면서 무리하게 패스트트랙을 추진한 것에 대한 바른미래당 의원들의 심판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정상화 의지를 표명한 여야정상협의체 관련 "문 대통령이 5당 협의체에 미련을 놓지 못하는 것 같다"며 "파국으로 가는 국회를 정상화하기 위해 대통령이 나서보겠다는 뜻으로 보이지만 이제 와서 형식을 갖고 왈가왈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패스트트랙으로 이미 제1야당을 거리로 내몰았다"며 "그런데 형식을 가지고 말하고 있다. 멀쩡한 사람을 집에서 내쫓아 놓고 이제 선물을 들고 돌아오라고 하는 것과 뭐가 다른가"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앞장서서 여당을 움직여 날치기 한 것 아닌가"라며 "결국 문제는 청와대고 여당은 행동대장일뿐이다. 청와대는 자숙해야 하는데 본인들이 꼬아 놓은 정국을 또 꼬이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나설 수록 정국이 마비된다"며 "이런 청와대라면 가만히 있는 게 더 낫다. 5당 협의체라는 이름으로 고집부리지 말고 차라리 청와대는 뒤로 빠지는 것이 낫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표 선출을 위해 소집된 의원총회에서 과반득표로 국민의당 출신 김성식 의원을 제치고 신임 원내사령탑에 올랐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