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위, 칸 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밤’ 성황리에 마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영화진흥위원회
/사진제공=영화진흥위원회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오석근)는 프랑스 칸에서 ‘한국영화의 밤(Korean Film Night)’ 리셉션을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9일 진행된 이번 행사는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 초청된 한국영화들의 성취를 축하하고, 영화제에 참석한 한국영화인과 세계영화인의 폭넓은 교류를 도모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우천에도 불구하고 국내외 영화인 5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특히 시네파운데이션에 초청된 ‘령희’의 연제광 감독과 한지원 배우, 감독주간에 초청된 ‘움직임의 사전’ 정다희 감독 등 초청작 관계자들이 참석하며 자리를 빛냈다.

이날 ‘한국영화의 밤’은 2019년 한국영화 100년을 기념하는 영상으로 서막을 올렸다. 또한 칸영화제에 진출한 경쟁부문의 ‘기생충’(봉준호 감독), 미드나잇스크리닝 부문의 ‘악인전’(이원태 감독), 시네파운데이션 부문의 ‘령희’, 감독주간의 ‘움직임의 사전’ 총 4편을 소개하며 칸에서 한국영화의 위상을 뽐냈다.

주요 내빈으로 부산국제영화제 전양준 집행위원장, DMZ국제다큐영화제 정상진 부집행위원장 등 한국 영화인을 비롯하여 칸국제영화제 크리스티앙 쥰 칸영화제 부집행위원장, 베를린국제영화제 카를로 샤트리안 집행위원장, 로카르노국제영화제 릴리 힌스틴 집행위원장, 주프랑스대한민국대사관 최종문 대사 등 세계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진흥위원회는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의 영화제인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의 밤’ 리셉션 개최를 비롯해 한국영화 종합홍보관 ‘Korean Film Center’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영화제 초청작 정보와 상영 일정을 제공하고 국내외 영화인들의 비즈니스 네트워킹을 주선하여 영화제 및 필름마켓에 참가한 영화제에 참가한 해외영화인들에게 꼭 들려야 할 장소로 인식되고 있으며 한국영화인의 베이스캠프 역할도 톡톡히 해내고 있다.

특히 이번에는 한국영화 ‘기생충’과 ‘악인전’ 등 초청작의 기자회견 장소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