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현모 라이머, '딩크족' 제안… "아이 왜 낳으려 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현모 라이머.딩크족. /사진=SBS 방송캡처
안현모 라이머.딩크족. /사진=SBS 방송캡처

'동상이몽2' 안현모 라이머 부부가 2세를 두고 입장차를 보였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오랜만에 방문한 조카들을 돌보게 된 안현모와 라이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두 사람은 조카들과 함께 식당으로 향했다. 라이머가 "나중에 우리도 아이 생기면 걔도 이런 것 같이 먹을 거다"고 말하자 조카들은 "왜 아이를 낳지 않는 것이냐"고 물었다. 당황한 두 사람은 "바빠서 못 낳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안현모 라이머.딩크족. /사진=SBS 방송캡처
안현모 라이머.딩크족. /사진=SBS 방송캡처

이어 집으로 돌아온 두 사람은 2세를 두고 솔직한 대화를 나누기 시작했다. 라이머는 "휴일엔 아이들과 놀 수 있지만 평일에는 조금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안현모는 "특별한 날에만 놀아주는 건 의미가 없다. 일상 속에서 꾸준히 아이를 보고 살림도 하고 그래야한다. 그게 개인시간이 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안현모는 "요즘 딩크족이 많다. 저녁에 평온한 시간들을 보내면서 살면 좋지 않냐. 아이를 왜 낳으려는 것이냐"고 물었다. 라이머는 "나를 닮은 아이가 있다면 귀찮게 굴어도 함께 있고 싶을 것 같다"며 "보통의 아빠처럼 누군가에게 필요한 사람이 되고 싶다. 아이가 생기면 잘 할거다. 나는 책임감이 있다"고 의지를 들어냈다.

아이를 원하지 않는 안현모를 지켜보던 MC들이 이와 관련해 묻자 안현모는 "내가 육아를 위해 일을 놓을 수는 있다. 그치만 요즘 세상이 너무 흉흉하다. 나 닮은 애 보고 싶어서 아이를 낳는다는 건 너무 이기적인 생각이다"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