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하 의원 "식약처, 코오롱생명과학 조사할 능력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손하 정의당 국회의원(가운데)./사진=한아름 기자
윤손하 정의당 국회의원(가운데)./사진=한아름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윤소하 의원이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케이주 사태 50일을 맞아 정부의 책임 있는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21일 윤 의원은 시민단체인 참여연대, ‘건강과 대안’,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와 함께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7년 인보사주 특혜허가의 당사자로 의심되고 있으므로 보건복지부 차원의 조사가 필요하다”며 “식약처가 사태 인지 50일 돼서야 현지조사를 나갔으나 이번 조사는 사실 2~3일 만에 완료되는 일인 것을 미뤄보건대 의도적으로 조사를 지연시키는 정황으로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인보사 투약 환자들에 대한 추적 관찰과 지원 체계를 포함해 사태의 본질에 대한 모든 문제는 정부가 별도 기구를 마련, 사태 해결에 직접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식약처에 대한 감사원 특별감사 및 수사기관의 수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인보사의 임상시험허가 및 시판허가 전반에 대해 직무유기 및 방임, 기업 로비 여부 등을 파악하고 2017년 4월과 6월에 열린 중앙약사심위원회 소분과위원회 개최 과정에 개입해 회의 결과를 뒤집은 것은 아닌지 짚어봐야 한다는 것이다. 이어 올해 3월22일 최초보고를 받고도 관련 사실을 뒤늦게 알리고 늑장대응한 점, 조사 진행과정에서도 회사가 증거인멸이나 증거조작을 할 수 있도록 고의적인 시간끌기를 한 점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윤 의원은 “식약처는 코오롱생명과학을 조사할 능력이 없다”며 “객관적인 기관의 감사와 수사기관의 전문적인 수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인보사의 즉각적인 허가 취소도 요구했다. 동물이 아닌 사람을 대상으로 3700명에 정체불명의 세포를 주사한 것은 전례 없는 일이기 때문에 코오롱생명과학의 변명을 들을 게 아니라 국내 유통 제품을 직접 수거해 조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윤 의원은 “인보사 사태의 핵심은 의학적으로 과학적으로 허가받은 세포치료제가 다른 세포로 둔갑해 3700명의 환자들에게 직접 투여되었다는 점으로 현행 약사법상 즉각 허가 취소 사유에 해당한다”며 “회사 측의 주장대로 처음부터 변화된 것은 아니라고 할지라도 정체불명의 약으로 국민 건강에 치명적인 위해를 일으킨 인보사 문제는 변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의원은 시민단체와 함께 신약허가를 가속하는 ‘첨단재생바이오법’ 추진 중단과 국회의 ‘인보사 청문회’ 실시를 요구했다. 윤 의원은 “인보사 사태에 제기되는 의혹은 보건복지 부분을 넘어서 주가조작, 청부입법 등 전방위적”이라며 “국회 보건복지상임위원회 차원의 사실규명을 위한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