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저흔·방어흔이란?… 의정부 일가족 사망 사건, 의문 풀리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의정부 일가족 사망사건 경찰 현장감식. /사진=뉴시스
의정부 일가족 사망사건 경찰 현장감식. /사진=뉴시스

경기 의정부 일가족 사망사건의 사망자 중 한 명인 아버지 A씨의 몸에서 주저흔, 딸의 몸에서 방어흔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의정부 일가족 사망 사건의 미스터리가 풀릴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기도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20일 오전 11시30분쯤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 집안에서 A씨(50)와 아내 B씨(46), 딸 C양(18)이 숨져 있는 것을 아들 D군(16)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상처의 모양이나 혈흔 등을 분석해 가해자와 피해자를 가리고, 현장에서 저항이나 다툼이 있었는지도 알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시신에서 주저흔, C양의 손 부위에는 방어흔이 발견됐다. 반면 B씨의 시신에서는 주저흔이나 방어흔이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주저흔이란 자신의 몸을 흉기로 찌르기 전 망설인 흔적을 말한다. 즉, 자해 과정에서 생긴 상처를 의미한다.

아울러 사람은 공격을 당하면 무의식적으로 방어를 하게 된다. 방어흔은 피의자가 흉기를 들고 공격할 때 피해자가 이를 방어하면서 손바닥과 팔뚝 등에 생기는 상처이다. 방어흔은 대개 손바닥, 손등, 팔의 자뼈 쪽(새끼손가락 쪽) 발에 생긴다.

아직 이들에 대한 부검이 진행 중이어서 정확한 판단은 어렵지만, 경찰은 주저흔과 방어흔 등이 발견된 것으로 미뤄 가족 내에서 상황이 발생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3명 중 1명이 나머지 2명을 살해하고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아직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상태"라고 설명했다.

앞서 D군은 사건 전날 초저녁에 잠을 잤고 밤 11시쯤 일어나 오전 4시쯤까지 학교 과제를 했으며, 잠들기 전까지 아버지를 비롯한 가족들이 살아 있었다고 진술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