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4월 스마트폰 화웨이에 밀려… 5월 반등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DB.
사진=뉴시스 DB.

지난달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가 강세를 보인 가운데 삼성전자가 중가 신제품 효과로 이달 반등할 것이라 전망이 나왔다.

이규하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지난달 글로벌 스마트폰 수요는 1억1127만대로 전월 대비 9.6% 감소세로 전환했다”며 “중국 화웨이는 성장세를 유지했고 애플은 판매 회복세를 이어갔지만 삼성전자와 중화권 업체들(샤오미 등)의 판매량은 둔화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화웨이는 지난달 출시된 P30 시리즈와 Honor 시리즈 등 중저가 시리즈 판매 호조세로 증가세가 지속됐다”며 “삼성전자는 A30, A50 등 기존 모델의 판매가 견조하고 A60, A70, A80 등 중가 신형 스마트폰 판매가 본격화된 점을 감안하면 이달부터 증가세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애널리스트는 “최근 미중 무역분쟁 이슈로 삼성전자 스마트폰 반사이익이 기대된다”며 “화웨이와 애플의 영향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삼성전기, 대덕전자와 카메라 모듈 관련주(파트론, 파워로직스, 엠씨넥스)의 수혜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언급했다.
 

장우진
장우진 jwj1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