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경궁 홍씨 회갑연 준비했던 '별주' 어떻게 생겼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륭원 올릴 제물 마련했던 화성행궁 별주 발굴현장. / 사진제공=수원시
현륭원 올릴 제물 마련했던 화성행궁 별주 발굴현장. / 사진제공=수원시
수원시가 28일 시민들에게 ‘화성행궁 별주(別廚)’ 발굴 현장을 개방한다. 별주(別廚)는 1795년 혜경궁 홍씨의 회갑 잔치 준비를 위해 설치했다는 기록이 있다.

이후 분봉상시(分奉常寺)로 이름이 바뀐 별주는 현륭원에 올릴 음식과 술 등 제물을 마련하고, 이와 관련된 문서를 정리 보관하는 곳으로 활용됐다.

수원시는 2016년부터 경기도문화재연구원과 함께 ‘화성행궁 우화관·별주일대 발굴조사’를 진행했다. 발굴조사 결과, 가로 26m·세로 20m 규모 별주 건물터가 확인됐다. 네모난 단 위에 건물 2동이 있었고, 그 주변에 담장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별주 앞에는 연못 흔적이 발견됐다. '화성성역의궤(華城城役儀軌)', '정리의궤(整理儀軌)'에 수록된 내용과 비슷했다. 수원시는 이러한 조사 성과를 알리기 위해 ‘화성행궁 별주’ 발굴 현장을 시민들에게 공개하기로 했다.

화성행궁 주차장 별주 발굴 현장에서는 부엌, 온돌방 등 별주 건물터와 도자기 조각, 벽돌 등 건물터에서 출토된 유물을 볼 수 있다. 경기문화재연구원 조사원이 별주를 설명해준다. 사전 신청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조사 결과 별주의 배치·규모등이 명확하게 확인됐고, 유적 상태도 비교적 양호했다”며 “미복원시설(장춘각)의발굴 조사가 완료되면 '정리의궤'에 그려진 화성행궁의 완전한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1989년부터 2002년까지 화성행궁 1단계 복원사업을 완료하고, 2003년부터 2021년까지 2단계 복원사업(우화관, 별주, 장춘각)을 추진하고 있다.
 

수원=김동우
수원=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6.78하락 2.5111:14 05/23
  • 코스닥 : 880.28상승 0.411:14 05/23
  • 원달러 : 1268.80상승 0.711:14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1:14 05/23
  • 금 : 1842.10상승 0.911:14 05/23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