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팬 호소문에 "많이 억울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설리팬 호소문. 사진은 배우 설리. /사진=임한별 기자
설리팬 호소문. 사진은 배우 설리. /사진=임한별 기자

배우 설리가 호칭 논란에 대한 팬 호소문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지난 22일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설리 팬 커뮤니티인 ‘설리 갤러리’에 게재된 호소문과 ‘호소문’의 사전적 의미를 캡처해 올렸다.

해당 호소문에는 "팬으로서 너무나 걱정되는 마음에 간곡한 바람을 담아 호소문을 발표한다"며 "설리는 2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과거 영화 촬영 당시 인연을 맺은 연예게 대선배랑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씨'라는 호칭을 사용했는데 이전에도 같은 표현으로 논란이 인 적이 있기에 더 이상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이를 바로잡아 주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에 설리는 '호소문. 본인의 억울한 마음이나 하소연을 글로 표현한 내용의 문서'라는 글이 담긴 사진과 함께 "응? 마니(많이) 억울했어? 그랬구나 억울했구나"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설리는 22일 자신의 SNS에 선배 배우 이성민과 촬영한 사진을 올리며 "지난 날 성민씨랑"이라는 글을 작성했다. 이후 일부 네티즌들로부터 호칭을 지적받자 설리는 "난 의성씨랑 처음 만난 날 친구하기로 해서 그때부터 호칭을 설리씨 의성씨로 정했다. 그리고 성민씨도. 모두 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라고 해명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