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몰라준다"… '살림남2' 율희 눈물, 최민환에 '서러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율희 눈물. /사진=살림남2 방송캡처
율희 눈물. /사진=살림남2 방송캡처

'살림남2' 율희가 최민환에게 서운함을 드러내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최민환-율희 부부는 기념일을 맞아 아들 재율과 함께 한강 데이트를 즐겼다.

율희와 꽃이 핀 한강공원을 거닐며 최민환은 "연애시절에는 한강을 밤에만 왔었는데 낮에 와서 데이트를 즐기니 좋다"고 행복해했다. 율희는 "뮤직뱅크 무대에서 민환을 처음 보고 저 사람 괜찮다고 생각했다"고 말하며 수줍어했다.

그러나 민환은 설레어 하는 율희와 다르게 4년 전 날을 기억하지 못해 실망을 안겼다. 이어 민환은 율희가 좋아하는 파스타를 먹으러 식당으로 향했다. 그런데 최민환과 달리 율희는 재율이를 돌보느라 음식을 제대로 못 먹었다. 파스타를 먹다가 율희는 짱이의 볼 일을 처리하러 자리를 비웠고 민환은 파스타 접시를 싹 비웠다. 돌아온 율희는 빈 접시에 놀랐고 민환은 새로 시켜준다고 말했다.

그러나 율희는 "오빠가 파스타를 다 먹어서가 아니라 어제부터 우리 기념일을 몰라주는 것 같아 서운하다. 오빠가 너무 몰라주는 것 같다"며 섭섭함을 토로했다. 이에 민환은 "그래서 내가 파스타 새로 시켜준다고 했잖아"라며 싸늘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율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오붓하게 같이 먹는 파스타 한 접시를 원했던 것 뿐이었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이에 최민환은 당황하며 율희의 마음을 풀어주기 위해 노력했다. 집으로 돌아온 최민환은 화해의 의미로 율희에게 음식을 만들어 주었다. 시큰둥해하던 율희는 이내 최민환이 만들어 준 음식을 먹으며 "고맙다"고 미소를 지어보였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5:30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5:30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5:30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5:30 05/20
  • 금 : 1841.20상승 25.315:30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