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혁신기업, 반대편 그늘도 함께 살펴야"… '타다' 관련 발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지난 22일 서울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청년 전·월세 지원 프로그램 출시 협약식'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지난 22일 서울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청년 전·월세 지원 프로그램 출시 협약식'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3일 “혁신의 빛 반대편에 생긴 그늘을 함께 살피는 것이 혁신 지원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전날 이재웅 쏘카 대표를 향해 “이기적이고 무례하다”며 직격탄을 날린 최 위원장은 또 한번 ‘혁신·포용 균형론’을 재차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기조연설을 통해 “정부는 혁신과 포용의 균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디지털 전환과 혁신의 과정에서 일자리를 잃거나 소외되는 분에 대한 존중과 배려, 그분들의 사회적 충격을 관리하고 연착륙을 돕는 것도 혁신 지원만큼 중요한 일”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한 사회의 발전은 혁신에서 시작되지만 사회 구성원에 대한 충분한 안전장치가 함께 마련돼야 비로소 사회 전체의 번영으로 귀결된다”면서 “혁신의 궁극적인 목표는 사회 전체의 후생을 높이는 것임을 항상 유념하고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전날 최 위원장은 청년 전·월세 대출 협약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내가 사실 이 말을 하고 싶었다”며 “혁신 사업자가 택시 사업자에 거친 언사를 하는 것은 너무 이기적이고 무례한 언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타다를 운영하는 이재웅 쏘카 사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갑자기 이분(최종구 위원장)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라는 글을 올리며 대립각을 세웠다. 이 사장은 타다와 택시업계의 갈등이 깊어지자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죽음을 이익을 위해 이용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타다와 택시업계 간 갈등을 직접적으로 책임지는 정부 부처 수장은 아니다. 최 위원장 역시 “소관은 아니다”라고 했다. 하지만 전날 타다 논쟁을 지적한 데 이어 이날도 작심발언을 쏟아냈다. 

최 위원장은 “핀테크를 통한 금융의 변화는 금융회사나 기존 금융을 이용하던 소수 고액 자산가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라며 “핀테크와 금융 혁신을 향한 경주에서 혁신의 승자들이 패자를 이끌고 함께 걸을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23:59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23:59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23:59 05/25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23:59 05/25
  • 금 : 1846.30하락 19.123:59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