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상장사, 1분기 영업·순이익 적자 지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전력 나주 본사/사진=머니S DB.
한국전력 나주 본사/사진=머니S DB.
한국전력의 영업실적 부진으로 지난 1분기 광주·전남지역 코스피·코스닥 상장사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적자가 지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거래소 광주사무소가 내놓은 '광주·전남지역 12월 결산법인 2019사업연도 1분기 영업실적'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16사(우리종금(금융업), 대유플러스(합병), 세화아이엠씨(감사의견비적정))중 13사의 매출액은 16조 587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79% 소폭 감소했다.

영업이익 및 순이익은 각각 -2조3497억원 및 -1조6000억원으로 전년대비 적자폭이 커졌다.

영업이익 및 순이익 적자폭이 커진 것은 한국전력 때문이다. 한전의 매출액은 15조1176억원으로 13사 전체 매출액(16조5879억원)의 91%를 차지하고 있다.

한전의 전년 같은 기간 매출액은 2.8%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2조4113억원으로 전년 -1조4442억원에 비해 적자폭이 커졌다. 당기순이익도 -1조6496억원으로 전년 -6218억원에 비해 적자폭이 커졌다.

이에 따라 한전을 제외한 12사는 영업이익을 시현하고 있으나,매출액은 1조470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01% 감소했고,영업이익은 8.14%, 순이익은 18.37%감소했다.

또 매출액 영업이익률 및 매출액 순이익률은 각각 4.20%,3.38%를 기록해 매출액감소 뿐만 아니라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도 감소해 전체적으로 이익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한국거래소측은 "한전을 제외하면 지역상장기업의 영업이익률이 흑자로 나타나고 있으나 전체상장사의 이익률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나 수익률 제고가 필요해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밖에 부채비율도 104.50%로 전년말 대비 6.78%포인트 증가해 전국평균(70.03%)에 비해 높은 수준을 보였다.

대상기업 13사중 10사는 흑자지속,1사(보해양조)는 흑자(8억300만원)전환, 2사는 적자를 기록했다.

광주·전남지역 코스닥 상장기업 총 18사 중 16사의 매출액은 283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40.70% 증가했으나,영업이익은 -32억원, 순이익은 -15억원으로 적자가 지속됐다.다만 오이솔루션 등 전반적으로 실적개선세가 이어져 적자폭은 감소했다.

매출액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이 각각 -1.14%,  -0.52%를 기록하고 있으나, 전년도에 비해 영업이익률등은 개선됐다. 부채비율은 62.20%로 전년말 대비 7.54%포인트 상승했으나, 전국평균(65.43%)에 비해 낮은 수준이다.

대상기업 16사 중 12사가 순이익 흑자를 시현한 반면 4사는 적자를 보였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5.91하락 27.5814:16 03/05
  • 코스닥 : 918.15하락 8.0514:16 03/05
  • 원달러 : 1127.30상승 2.214:16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4:16 03/05
  • 금 : 63.11상승 1.6714:16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