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법원에 명지학원 '공익성' 고려 요청… 파산시 명지대학교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명지대학교 용인캠퍼스. /사진=뉴시스
명지대학교 용인캠퍼스. /사진=뉴시스

학교법인 명지학원이 4억여원의 빚을 갚지 못해 채권자로부터 파산신청을 당한 가운데 교육부가 학교가 지닌 공익성을 고려해 신중히 판단해줄 것을 법원에 요청했다. 

23일 임용빈 교육부 사립대학정책과장은 "지난 3월 법원에 보낸 의견서에서 명지학원이 대학을 비롯해 초·중·고교를 갖고 있고 학생·교직원 수도 상당하다"며 "파산으로 학교가 없어질 경우 학생들의 학습권 피해는 물론 교직원들의 대량 실직이 우려되는 만큼 공익성과 실효성을 충분히 따져 신중하게 처리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명지학원은 명지대와 명지전문대, 초·중·고교를 운영하는 학교법인으로 학생 수가 2만6000여명, 교직원 수는 2600여명이다.

명지학원이 파산해 학교법인이 해산되면 각급 학교는 폐교(학교폐쇄) 수순을 밟는다. 초·중·고교의 경우 관할 교육청인 서울교육청에서 학생 재배치, 공립화를 추진하며 대학과 전문대의 경우에도 운영 주체가 사라지면서 폐교 절차를 따르게 된다. 학생들은 인근 학교에 재배치가 이뤄질 수 있지만 교직원들은 실직이 불가피하다.

한편 명지학원은 설립자 장남인 유영구 전 이사장이 2007년 자신이 소유한 명지건설 부도를 막기 위해 법인의 수익용 기본재산인 명지빌딩을 2600여억원에 매각, 이후 사학비리가 터지면서 재정이 악화했다.

교육계에 따르면 채권자인 김모씨는 명지학원이 10년째 빚을 갚지 않자 지난해 12월21일 파산신청서를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했다. 김씨는 명지학원의 '사기분양 의혹' 관련 소송에서 최종 승소했지만 분양대금 4억여원을 돌려받지 못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