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강효상 유출 의혹에 "청와대의 공무원 탄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3일 강효상 같은 당 의원의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 유출 사건과 관련 "구걸외교의 민낯을 들키자 공무원에게 책임을 씌우는 것은 공무원 탄압"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책임은 공무원에게 뒤집어 씌우고 유야무야 넘어가지만 사실상 공무원 탄압이 심각하고, 이것은 공무원에 대한 인권침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밖으로는 구걸, 안으로는 기만하고 탄압하는 정권"이라며 "트럼프 대통령과 어떤 내화가 오갔는지 국민이 알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사자의 동의를 받은 (휴대전화) 임의제출은 사실상 강요된 강제제출일 뿐, 헌법에 명시된 영장주의를 무력화하는 직권 남용"이라며 "반복되는 공무원 휴대전화 사찰, 기본권을 침해하고 폭압하는 문제점을 지적하는 한편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역시 이 자리에서 "국민이 알아야 할 외교현안을 사고는 청와대가 치고, 책임은 외교부 공무원에게 묻는 일이 계속되고 더 심해지고 있다"며 "이명박 정부의 사찰 대상·수단·방법이 야만적이라고 욕하더니 욕하면서 배우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김도읍 의원은 "이번 외교부 공무원에 대한 휴대전화 사찰에 대해 고발 또는 수사의뢰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석 의원도 "외교부 공무원의 휴대전화 조사는 헌법의 영장주의를 강탈한 것"이라며 "상대방의 정보, 이메일, 포털 검색 등이 감찰 자료에 포함된다면 대한민국 국민은 사생활의 자유를 누릴 수 없다"고 거들었다. 

한편 주미 한국대사관 소속 외교부 직원 K씨는 지난 7일 한미 정상의 통화 내용을 워싱턴 한국대사관에서 열람한 뒤 카카오톡 보이스톡을 통해 두 차례에 걸쳐 강 의원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의원과 K씨는 대구 대건고등학교 선후배 사이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